중국 정부가 LG디스플레이 직원 290여명에 대한 특별 입국을 허용했다.

26일 LG디스플레이에 따르면 임직원 290명은 이날 오전 8시 55분 인천공항에서 대한항공 전세기를 이용해 중국 광저우 바이윈 국제공항으로 출발했다.

Photo Image
<LG디스플레이 광저우 OLED 공장 조감도>

탑승 인원 대부분은 광저우 8.5세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공장 가동을 위한 핵심 기술 인력이다. 이들은 한국에서 음성확인서를 발급 받아 입국한 후 별도 공간에 격리된다. 격리 기간은 확정되지 않았지만 협의를 거쳐 최소화할 계획이다.

광저우시는 지난 21일부터 입국자에 대해 전면 무료 핵산검사와 14일간 자택 또는 집중 격리조치 중이다.

윤희석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