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해보험협회가 올해 화두로 인슈어테크 혁신을 강조했다. 인공지능(AI)으로 보험 전 과정을 자동화하는 보험서비스 혁신과 빅데이터를 활용한 맞춤형 상품·서비스 구현에 역량을 집중한다. 여가생활과 반려동물 시장 확대, 스마트 이동수단 출현 등 새로운 위험에도 보험사가 대응할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Photo Image
<김용덕 손해보험협회장이 20일 서울 광화문 모처에서 열린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올해 손해보험협회 사업추진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김용덕 손해보험협회장은 20일 서울 광화문 모처에서 열린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이 같은 내용의 올해 사업추진 계획을 밝혔다.

김 회장은 이 자리에서 “지난해 손해보험산업은 제한된 시장에서의 과당경쟁, 과잉진료·수리로 인한 손실 확대, 저금리로 인한 수익 악화로 어려운 한 해를 보냈고, 올해 실적전망도 그렇게 밝지만은 않은 상황”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면서 “급변하는 사회환경에 맞춰 파괴적 혁신 기술을 결합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선도적으로 위험을 파악해 신시장을 개발하는 등 산업의 지속 가능한 성장동력 마련이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손보협회는 우선 보험 판매부터 지급단계까지 전 과정을 AI가 지원하는 업무혁신을 추진한다.

김 회장은 “AI를 활용한 모집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점차 늘고 있어 필요조건 정의와 규제 개선이 필요한 상황”이라면서 “보험금 지급시 딥러닝을 통한 청구·지급 관련 데이터 표준화도 검토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손보협회는 올해부터 보험설계·가입이 가능하도록 AI 프로그램 활용요건 정의 등 운영 가이드라인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내년에는 규제샌드박스와 연계해 AI 설계사가 모험 모집을 할 수 있도록 하는 근거 조항을 신설한다.

최근 통과한 데이터 3법을 활용해 보험사가 빅데이터 기반 맞춤형 상품과 서비스를 출시하도록 하는 내용의 지원도 실시한다.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올라이프(AllLife)사의 유병자 보험이나 미국 클라이미트 코퍼레이션의 날씨보험처럼 스마트 건강정보와 빅데이터 기반 리스크 예측을 이용한 새로운 신상품을 출시하도록 지원한다는 내용이다. 이외에도 블록체인 기반 중요서류(보험청약서 등) 원본 인증 시스템도 구축해 보안성 강화와 비용절감, 민원 발생 등도 최소화하도록 돕는다.

사회 트렌드를 적극 반영한 생활밀착형 보험시장 개척에도 손보협회가 앞장선다. 여가시간과 반려동물 시장 확대 등 생활패턴 변화에 따른 보험상품을 활성화하고, 지자체의 시민안전보험의 확산과 보장범위 확대를 지원하기로 했다. 이외에도 퍼스널모빌리티(PM)와 드론산업 성장에 따른 위험보장 등 새로운 위험에 대한 보장 강화에도 협회 역량을 지원하기로 했다.

불필요한 보험금 누수를 차단하기 위한 제도개선도 추진한다. 소비자신뢰 회복을 위한 전략에도 앞장선다. 손보협회는 실손의료보험과 자동차보험의 올바른 보험문화를 조성하고 과잉진료·과잉수리 인식 전환을 위한 캠페인 및 제도개선을 실시한다. 또 단기적인 실적위주 매출 경쟁을 지양해 소비자 신뢰를 회복하고 소비자 불편사항과 불필요한 민원 줄이도록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김 회장은 3·3원칙(세 가지를 낮추고, 세 가지를 높인다)을 제시하면서 “손해보험업권이 살아남기 위해선 손해율과 보험사기를 낮추고 사업비 경쟁을 지양하는 등 노력이 필요하다”면서 “손보협회도 보험사가 신시장을 개척하고 신기술을 활용하는 것은 물론 소비자 신뢰를 높일 수 있도록 역량지원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박윤호기자 yun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