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디지털 손해보험사인 캐롯손해보험이 마침내 베일을 벗었다. 고객이 쓴 만큼만 내는 신개념 보험 '스마트(ON)' 2종을 비롯 총 7종 상품을 선보이고, 본격 영업을 개시했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캐롯손보는 이날 공식 홈페이지를 오픈하고, 신개념 보험인 스마트온 2종 등 상품을 발표했다.

Photo Image

앞서 캐롯손보는 작년 1월 금융위원회 예비허가를 획득한 이후 새로운 디지털 기술 기반 상품·서비스 개발을 위해 전자적 인슈어테크 역량을 집중한 '스마트 세이빙 프로젝트(SSP)'를 가동했다.

캐롯손보는 이번에 종전 스위치보험과 차별화를 둔 '스마트ON 펫산책보험'과 '스마트ON 해외여행보험' 상품 2종을 선보였다.

캐롯손보 측은 “종전 보험사가 선보인 스위치형 보험은 가입 프로세스를 축소해 가입 편의성과 이후 '켰다 껐다'에 집중했다”면서 “하지만 스마트온 보험은 스위치 편의성은 기본으로 잡고, 보험료 절감과 다양한 라이프 스타일에 대응하도록 설계했다”고 설명했다.

우선 스마트온 펫산책보험은 신개념 쿠폰·크레딧형 보험이다. 최초 2000원을 납부하면 1회 최저 45원으로 총 44회 산책 과정에서 발생할 위험을 보장한다. 횟수 소진 이후에는 추가로 사용한 만큼만 사후 정산하면 된다.

스마트온 해외여행보험은 최초에는 일반적인 수준의 보험료를 납부하지만, 스마트온 스위치를 켜는 2회차부터는 순수 보험료만을 내도록 설계했다. 특히 여러 번 이용하면 할수록 할인 규모가 더 커진다는 장점이 있다.

캐롯손보는 스마트온 시리즈 외에 화재배상책임보험과 행사배상책임보험, 장기체류보험, 해외여행보험, 운전자보험 등 5종 상품도 추가로 선보였다.

캐롯손보는 향후 다양한 라이프스타일별 스마트온 시리즈를 순차적으로 출시하고, 퍼마일 개념의 자동차 보험은 1분기 중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정영호 캐롯손보 대표는 “트랜스포밍 형태의 스마트온 후속상품과 국내 최초 반송보험, 인공지능(AI)·블록체인 기술기반 보험 등 새로운 상품을 출시할 것”이라면서 “대한민국 최초의 디지털 손해보험사로 첫 출발을 하는 만큼 고객과 국내외 보험시장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끊임없는 혁신을 거듭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캐롯손보는 홈페이지를 오픈하면서 다양한 본인인증 방식도 담았다. 6자리 숫자로 인증하는 간편인증을 비롯해 휴대폰, 카카오페이, 신용카드, 공인인증서 등 5가지 방식으로 본인인증이 가능하도록 했다.

캐롯손보 관계자는 “홈페이지를 오픈하면서 고객이 어떤 인증방식을 선호할지 몰라 다양한 채널을 준비했다”면서 “이것 역시 요즘 고객은 어떤 방식의 인증수단을 선호하는지 여부를 고려한 것으로 이런 정보 역시도 향후 고객 서비스를 추가할 때 반영해 사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윤호기자 yun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