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최초 공유주방 '키친42' 오픈, 비용부담 없는 식품외식 창업 시대 열려

최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ICT 규제 샌드박스 심의위원회(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를 통해 하나의 주방을 여러 명의 사업자가 함께 이용할 수 있도록 완화한 규제개혁으로 '공유주방' 관련 시장의 성장이 급물살을 탈 것으로 전망된다.

공유주방은 새로운 식품외식업계 트렌드로서 많은 관심을 받아 왔으나 규제에 발목이 잡혀 빠른 성장에 어려움이 있었다. 현행 식품위생법 시행규칙은 1개의 사업장에서 1개의 영업만 가능하도록 제한하고 있다. 때문에 한 공간을 여러 사업자가 함께 사용하는 공유주방은 규제의 대상이 되어왔다.

이번 규제 특례는 공유주방의 시설에 대한 규제를 개선한 것뿐만 아니라, 공유주방에서 생산하는 제품을 기업 간 거래(B2B)를 통하여 유통판매가 가능하도록 하고 있어 공유주방 시장이 새로운 성장 동력을 확보했다는 평가이다. 이에 따라 조만간 공유주방에서 조리되는 식품을 배달이나 온라인으로 주문할 뿐 아니라 동네 편의점이나 마트에서도 구매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Photo Image

규제개혁에 따라 서울을 중심으로 공유주방이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광주광역시에서 최초로 문을 연 공유주방 키친42(주식회사 시그널)가 저렴한 이용료와 체계적인 사업 지원 서비스를 제공한다.

키친42는 배달 전문 공유주방으로, 광주 첨단지구 1호점(150평, 14개소 입점)을 시작으로 올해 하반기 광주 내 5개 구에서 지점을 오픈 할 예정이다. 시설이 완비된 주방을 여러 개 갖추어 각 주방을 외식사업자에게 대여해주는 방식으로 운영되며, 별도의 시설비나 권리금이 들지 않고 주방기기 또한 준비되어 있다.

공유주방 키친42는 단순히 주방시설을 공유하는 것에서 그치지 않고 식자재 공동구매, 배달 대행 단체계약, 공동운영 시스템, HMR 제조지원 등의 '사업지원 서비스'를 입점자에게 제공한다.

박현명 키친42 대표는 "매년 큰 폭으로 성장하고 있는 배달 외식, 온라인 식품 시장이 공유경제와 만나 새로운 산업 트렌드를 만들어내고 있다"며 "특히 공유주방은 자본이 없어도 창업이 가능하여 저소득층, 청년, 경력단절 여성 등 사회 취약계층에게 기회를 제공할 수 있어 사회적 가치 또한 높은 사업 모델이다"고 강조했다.

이어서 "공유주방의 긍정적인 효과에도 불구하고, 일부 공유주방 업체들이 이슈에 힘입어 월 수백만 원이 넘는 과도한 임차료와 매출 수수료를 요구하고 있어 초기창업자의 피해가 우려된다"는 걱정을 밝히며 "키친42는 외식사업의 성공률과 지속가능성을 높이고, 지역경제의 활성화에 이바지할 수 있는 모델로서 나아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박현명 대표는 청소년 시절 이커머스 사회적기업을 운영하며 연 매출 100억을 달성하고 성균관대에서 사회복지학을 전공한 젊은 창업가이자 사회적기업가로, 현재는 공유주방, 공유주택, 공유오피스 등의 브랜드를 운영하는 도시재생 스타트업을 이끌고 있다. 



온라인뉴스팀 (on-new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