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브랜든 마일스 메이. 사진=브랜든 마일스 메이 인스타그램

10대 소년으로 보이는 동안 외모를 가진 35세 미국인 남성이 '동안 비법'을 공개했다.

8일(현지시각)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미국 미시간주 디트로이트 출신인 마일스 메이는 매일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고 밖에 나갈 때는 옷으로 피부를 가린다. 평생 술에는 입도 대지 않았다.

단 한 번도 피부 미용 시술을 받은 적이 없다고 한 그는 “저는 항상 햇빛을 피했다. 햇빛을 차단하기 위해 후드티를 입고 손등에는 가리개를 사용한다”며 “또 술을 마시지 않는 게 동안 외모에 기여했다고 생각한다. 내가 보기에도 어려 보인다”고 말했다.

그 덕분인지 메이를 처음 본 사람들은 그의 나이를 가늠하기 어렵다고 한다.

그는 “사람들이 생각하는 내 나이는 15세, 16세, 18세에서 19세까지다”며 “공항에 갈 때마다 보안 요원들이 나이를 재차 확인한다”고 전했다.

그는 13살 때 장수와 노화 예방에 관심을 가졌고, 2년 뒤부터 녹차와 식물성 식품을 많이 섭취하는 등 식습관에 변화를 주기 시작했다. 19살에는 설탕, 곡물(정제곡물), 탄수화물 섭취를 끊었고 지금은 유기농 식품과 수은 함량이 낮은 생선을 많이 먹는다고 했다.

메이는 신선한 과일, 식물성 식품, 생선으로 이뤄진 식단이 10년 전과 다름없이 젊다는 느낌을 갖는데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또한 운동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하지만 몸에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과한 운동은 피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그는 자신에게 시간을 투자하지만, 자신의 생활 방식은 영원히 사는 것이 아니라 가능한 한 오랫동안 건강을 유지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메이는 “젊다는 느낌은 젊어 보이는 것의 일부다. 영원히 사는 것이 우선순위가 아니라, 건강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며 “저는 10년 전보다 지금이 더 나아 보인다고 생각한다. 신체적으로나 정식적으로 젊다고 느낀다. 몸이 마음을 따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원지 기자 news21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