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 우회 판매 우려

미국이 중국 반도체 제재의 일환으로 중동 국가에 대한 인공지능(AI) 가속기 수출에 제동을 걸었다. 중국으로 AI 가속기를 비롯한 첨단 반도체가 우회 판매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면서다.

30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미국은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티(UAE), 카타르 등 중동 국가에 대한 AI 가속기 선적 허가를 지연시키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소식통을 인용해 미국이 이들 국가에 대한 대규모 AI 가속기 제품 판매 허가 신청에 대해 답변하지 않거나 지연시키고 있다고 전했다.

엔비디아, AMD, 인텔, 세레브라스 시스템즈 등 AI 가속기 기업들은 지난해 10월 미국 정부 조치에 따라 중국으로 이전될 위험이 있는 40개국 이상에 제품을 수출하려는 별도 허가를 받아야 한다.

블룸버그통신은 미국 정부가 AI 가속기를 비롯한 첨단 반도체가 해외 판매되는데에 포괄적 전략을 개발하기 위해 수출을 지연시키고 있다고 보도했다.

중동 국가는 데이터 센터 구축을 위해 AI 가속기를 대량 구매하는데, 미국은 중국 기업에 일부 물량이 흘러들어갈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이번 조치는 미국 첨단 반도체와 제조 장비가 중국 군사력 증강에 이용되는 것을 원천 차단하기 위해서다.

미국 상무부는 블룸버그 통신에 “가장 첨단의 기술과 관련해 우리는 범부처 간 프로세스를 통해 광범위한 실사와 첨단 칩을 전 세계에 판매하려는 회사의 허가 신청서에 대한 철저한 검토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Photo Image
ⓒ게티이미지뱅크

박진형 기자 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