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삼성전자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 삼성전자 DS부문 실적 추이

삼성전자 반도체 사업을 담당하는 디바이스솔루션(DS) 부문이 지난해 3분기 대비 4분기 적자를 줄였다. 회복 폭이 기대에는 못 미쳤지만 반도체 실적이 바닥을 치고 회복세로 돌아서는 등 바닥을 확인한 게 아니냐는 분석이다.

삼성전자는 9일 2023년 잠정실적 집계 결과, 매출 258조1600억원과 영업이익 6조5400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반도체 사업 부진으로 전년동기대비 매출은 14.58%, 영업이익은 84.92% 감소했다. 글로벌 금융위기로 실적이 급락한 2008년 6조319억원 이래 15년 만의 최저치다.

4분기 매출은 67조원으로 전분기 대비 0.59% 감소했다. 영업이익은 2조8000억원으로 15.23% 늘면서 3분기 연속 상승했다.

사업부별 잠정실적을 공개하지 않았지만 DS부문은 지난해 3분기 3조7000억원 손실에서 4분기 약 2조원 중후반대로 손실을 줄인 것으로 추정된다. DS부문의 2023년 연간 영업손실은 14조원대가 될 전망이다.

모바일(MX)과 네트워크사업(NW)은 글로벌 스마트폰 출하가 줄었지만 태블릿과 웨어러블 제품 판매가 견조한 흐름을 지속, 통상적 4분기 실적 수준을 기록했다.

4분기 이익폭 확대는 삼성디스플레이(SDC)와 자회사 하만 전장사업이 힘을 보탰다.

삼성디스플레이(SDC)는 지난해 3분기 1조9000억원 영업이익을 기록한 데 이어 4분기 2조원대로 이익폭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하만은 지난해 3분기 5000억원대 영업이익에 이어 4분기 이와 비슷한 것으로 파악된다. 2022년 연간 9000억원 이익을 달성했고 지난해 처음으로 1조원대를 기록한 것으로 보인다.

TV(VD)와 생활가전(CE) 사업은 프리미엄 TV와 가전 수요 부진 영향으로 연간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소폭 감소한 것으로 분석된다.

Photo Image
삼성전자 DS부문 실적 추이 (자료=삼성전자, 증권사 추정치) - 삼성전자 DS부문 실적 추이 (자료=삼성전자, 증권사 추정치)

배옥진 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