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나폴레옹 보나파르트가 썼던 모자가 경매에서 한화 약 27억에 낙찰됐다. 사진=연합뉴스

나폴레옹 보나파르트가 썼던 모자가 경매에서 한화 약 27억에 낙찰됐다.

19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이날 나폴레옹이 썼던 펠트 재질의 검은색 이각 모자가 프랑스 파리 드루오 경매에서 193만2000유로(약 27억3200만원)에 낙찰됐다. 모자를 낙찰받은 사람이 누구인지는 공개되지 않았다.

이는 지난 2014년 모나코 왕실 소장품 경매 당시 최고가였던 188만4000유로(약 26억6500만원)를 넘어선 규모다. 해당 모자는 당시 우리나라 식품업체 하림그룹의 김흥국 회장이 낙찰받았다.

경매사 대표 장피에르 오세나는 나폴레옹이 약 120개의 모자를 가지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나폴레옹은 전장에서 다른 장교들과 달리 챙이 양쪽 어깨를 향하도록 모자를 썼는데, 덕분에 병사들이 나폴레옹을 쉽게 식별할 수 있었다.


한편, 이번 경매는 영화 '나폴레옹' 개봉을 앞두고 이뤄져 논쟁적인 프랑스 통치자에 대한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이원지 기자 news21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