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구글이 무료로 제공한 클라우드 서비스 저장 용량을 7월부터 100테라바이트(TB)로 제한함에 따라 대학이 대응 방안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당장 주요 대학은 재학생과 졸업생을 대상으로 클라우드 서비스 저장 용량을 제한할 예정이다. 대학 전체가 100TB를 사용하면 종전처럼 무료로 이용가능하지만, 100TB를 초과할 경우에 옵션을 구매해야 함에 따라 불가피한 조치다.

현재 대학별 이용량과 이용 확산 추세, 데이터 이용량 증가 추이를 감안하면 대학의 추가 비용 부담이 상당할 것으로 예상된다.

◇무료 제공 100TB는 터무니 없이 적어

구글은 지난 해 비즈니스 모델을 변경하며, 올해 7월부터 유료화 입장을 공식화했다.

구글이 무료로 제공하겠다고 제시한 100TB는 주요 대학의 현재 이용량을 감안하면 터무니없이 적은 용량이다.

조명희 국민의힘 의원이 파악한 바에 따르면, 지난 해 기준 서울대는 7000TB, 한국방송통신대는 31페타바이트(PB)를 이용하고 있다. 상대적으로 이용량이 적은 한국외국어대가 150TB 안팎을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글이 100TB 이상 저장 용량에 대해 얼마나 어떻게 유료화할 지 확정되지 않은 상태다. 대학 대응이 여의치 않은 이유다. 주요 대학은 재학생 1인당 400MB부터 5GB, 30GB 등으로 저장 용량을 제한하는 방법으로 이용량을 조절할 방침이다. 일각에서 불만을 제기하지만, 한정된 정보화 예산으로 어쩔 수 없다는 게 대학 입장이다.

◇구글과 지속 협의 불가피

국내 대학 정보화기관이 주축이 된 한국교육전산망협의회는 지난 해부터 공동 대응 TF를 구성, 올해 말까지 대학이 구글에 유예 신청을 할 수 있도록 했다. 기본 용량 추가 제공에 대해서도 구글과 협상했다.

협상 결과, 구글은 등록 계정 기준 2만명을 초과하는 대학에 추가로 1인당 5GB를 추가 제공하기로 했다. 다만, 글로벌 정책에 따라 구글은 활성화된 계정이 2만명 미만인 대학에는 추가 용량을 제공하지 않는다.

재학생이 많은 대학에는 추가 용량이 제공됨에도 불구하고, 재학생이 개별적으로 5GB 용량을 일괄 제공받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재학생 뿐만 아니라 졸업생도 이용할 뿐만 아니라 시간이 지날수록 늘어나는 장기 이용까지 고려하면 이용량을 제한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협의회 관계자는 “구글에 신청한 대학에 한해 활성화된 계정 수가 아닌 등록된 계정 수 기준으로 추가용량을 할당받을 수 있어 조금이나마 서비스 운영에 숨통을 틔울 수 있게 됐다”며 “다만 5GB 추가 제공 조치는 단발성으로, 조건이 언제까지 지속될지 예측할 수 없어 구글과 지속적 협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