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Photo Image

카카오엔터프라이즈, 와탭랩스가 '카카오i클라우드' 플랫폼과 와탭 클라우드 모니터링 서비스를 연동해 공공·민간 클라우드 시장 공략을 확대한다. 클라우드를 도입 이후 성능을 측정하기 위한 모니터링이 필수로 자리매김한 가운데 카카오i 클라우드 플랫폼과 와탭랩스 모니터링 서비스 연동으로 이 같은 수요에 부응한다는 복안이다.

와탭랩스는 서비스형소프트웨어(SaaS) 기반의 클라우드 모니터링 서비스를 국내에서 유일하게 제공한다. 서버, 애플리케이션, 데이터베이스 모니터링 서비스를 통합해 제공할 뿐만 아니라 국내에서 가장 먼저 쿠버네티스 모니터링 서비스를 지원했다.

두 회사는 카카오i 클라우드 플랫폼과 와탭 모니터링 서비스 연동으로 공공 클라우드 시장 확대를 기대하고 있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지난해 카카오i클라우드 공공기관용 서비스형인프라(IaaS)'에 대한 클라우드 보안 인증(CSAP)을 취득하고 공공기관용 카카오i클라우드를 출시한 바 있다.

이동인 와탭랩스 대표는 8일 “와탭랩스는 통합 모니터링 서비스를 제공하는 이점을 활용해 클라우드 시장 확대와 더불어 성장하겠다는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경진 카카오엔터프라이즈 클라우드 개발실장은 “카카오엔터프라이즈의 클라우드 플랫폼 노하우와 와탭랩스의 모니터링 기술력을 접목, 공공·민간 클라우드 시장에서 리더십을 강화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권혜미기자 hyemi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