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앤에이모터스(옛 대림오토바이)가 서울·수도권을 중심으로 300곳의 전기이륜차 배터리 충전 교환시설을 구축한다. 시설은 전기 스쿠터의 단점 중 하나인 '긴 충전 시간'을 극복하기 위해 다 쓴 배터리를 통째 완충 배터리로 교체하는 일종의 '배터리 교환소'다.

Photo Image
<디앤에이모터스가 서울 강서홈플러스에 운영 중인 전기이륜차용 배터리 교환시설.>

전국에 운영 중인 80여 곳의 교환시설과 합쳐서 올 연말까지 약 400곳의 배터리 교환시설을 확보할 계획이다. 업계 최다 시설로, 약 1500대 전기이륜차의 배터리를 동시에 교환할 수 있는 규모다. 디앤에이모터스는 자사의 전기 이륜차뿐만 아니라 경쟁사 등 배터리팩 규격이 맞는 모든 전기 이륜차 고객을 수용할 방침이다.

배터리 교환시설에는 완충 배터리 팩 8개가 있으며, 전기 이륜차 고객은 사용자 인증을 거쳐 방전된 자신의 배터리팩을 완충 배터리팩으로 쉽게 교환하도록 제작됐다. 사용자가 배터리를 직접 교환하기 때문에 초급속 충전기를 이용하는 것보다 더 빠른 충전이 가능한 셈이다.

Photo Image
<디앤에이모터스가 서울 강서홈플러스에 운영 중인 전기이륜차용 배터리 교환시설.>

여기에 들어가는 배터리팩은 삼성SDI의 원통형 전지(규격 21700)로, 배터리팩당 에너지 용량은 1.44㎾h이다. 보통의 전기 이륜차는 팩을 두 개씩 장착하며, 주행 가능 거리는 약 100㎞ 수준이다. 배터리팩 무게는 9.2㎏다.


배터리 교환 가격은 배터리팩당 500원으로, 회사는 배달 차량 고객을 고려해 월정액 등 다양한 요금체계를 갖출 예정이다. 최승 디앤에이모터스 부사장은 “배달 수요가 많은 서울·수도권 중심으로 교환시설을 구축하고, 점차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태준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