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루스첨단소재가 헝가리 정부의 인센티브 지급 결정으로 전지박 공장 투자를 위한 추가 자금을 확보했다.

Photo Image
<헝가리 전지박 공장 전경.>

솔루스첨단소재는 헝가리 정부로부터 약 320억원 규모의 인센티브를 지급받는다고 14일 밝혔다. EU 집행위원회의 최종 승인까지 완료돼 2023년까지 2년에 걸쳐 현금 수령이 가능하다. 해당 자금은 헝가리 제2공장 증설에 사용할 예정이다.

헝가리 정부가 솔루스첨단소재에 지급하는 파격 인센티브는 이번이 두 번째다. 지난 2020년 5월 헝가리 제1공장 양산체제 구축을 위해 190억 원의 현금성 인센티브와 150억 원의 법인세 면제 혜택을 제공한 바 있다.

솔루스첨단소재는 연이은 헝가리 정부의 지원 확대에 힘입어 전지박 사업 본격 확장을 위한 가속페달을 밟는다. 연산 2.3만톤 규모의 헝가리 제2공장 증설 투자에 이어 오는 2026년까지 유럽 내 연간 10만t의 생산능력을 갖추어 유럽 전기차 시장을 적극 공략한다는 전략이다.

곽근만 솔루스첨단소재 CFO는 “헝가리 정부의 이번 인센티브 지급 결정으로 유럽 내 유일한 전지박 생산 기지인 솔루스첨단소재 헝가리 공장의 가치를 높게 평가받았다”면서 “본격적인 증설 투자를 통해 매출 성장을 실현하는 동시에 유럽 내 전기차 생태계에서 주도권을 확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로버트 에식 헝가리 투자청장은 “솔루스첨단소재는 헝가리 내 투자규모가 큰 한국 기업 중 하나이다. 헝가리 제1공장에 이어 제2공장 증설로 유럽 전기차 시장에서 지위를 공고히 다지고 있는 만큼 이번 2차 인센티브 지원으로 솔루스첨단소재와 한층 강화된 파트너십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솔루스첨단소재 헝가리 공장은 유럽배터리연합(EBA) 회원으로 유럽 내 배터리 관련 700여 개 기업, 기관, 연구소 등의 회원사 간 긴밀한 공조가 가능하다. 2017년 EU 집행위원회가 출범시킨 EBA는 배터리 밸류체인 구축을 위해 현재 유럽 전역에 배터리 기가팩토리 36개 건설을 진행 중이다. 미국 테슬라, 독일 폭스바겐, 스웨덴 노스볼트 등이 회원사로 참여 중이다.

박태준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