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2018년형 테슬라 모델3로 암호화폐 채굴에 도전하는 시라지 라벌. 사진=시라지 라벌 유튜브>

테슬라 전기차 내부장치를 이용해 비트코인을 채굴하면 얼마를 벌 수 있을까? 실제로 사업가 겸 유튜버 시라지 라벌과 발명가 겸 유튜버 크리스 알레시가 테슬라를 이용한 암호화폐(가상화폐) 채굴에 도전했다.

9일(현지 시각) CNBC는 테슬라 차량의 내부 컴퓨터와 배터리 전력을 이용해 암호화폐 채굴에 도전한 2명의 이야기를 보도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라벌은 암호화폐 채굴로 최대 월 800달러(약 96만원)의 수입을 기록했고, 알레시는 전혀 가치가 없다고 주장했다.

러벌은 자신의 2018년형 테슬라 보급형 차량, 모델3에 애플 맥 미니 M1을 연결했다. 인버터를 내부 중앙장치에 꽂아 컴퓨터 전원을 공급했으며, 그래픽 처리장치(GPU)를 테슬라의 프렁크(앞쪽 트렁크)에 설치하고 자동차 내장 배터리로 작동시켰다.

다양한 시도 끝에 라발은 테슬라 내부 컴퓨터와 GPU를 전기차 모터에 직접 연결하는 것이 가장 수익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그는 지난 해 이더리움 가격이 최고점에 달할 때 충전료를 제외하고, 매달 800달러의 순이익을 기록했다고 말했다.

라발은 “테슬라는 손쉬운 해킹과 GPU 연결만으로 바퀴 달린 컴퓨터가 된다”고 말했다. 그는 테슬라의 기능보다는 추가 전력 사용에 초점을 맞췄다. 전기차를 통해 채굴하면 전기를 더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다는 주장이다.

반대로 또 다른 도전자 알레시는 부정적인 의견을 내놓았다. 테슬라 차량의 손상을 생각하면 전혀 돈이 되지 않는다는 것.

알레시는 모델Y로 도전했는데, 처음 도전인 2018년 그는 60시간 이상을 채굴해 약 10달러에 해당하는 비트코인을 채굴했다. 그는 “4만~10만 달러 짜리 자동차에 이렇게 큰 손상 위험을 감수할 정도의 이익이 아니다”며 “차라리 맥도날드에서 아르바이트하는 것이 더 많이 번다”고 말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서희원 기자 (shw@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