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청와대에서 열린 청년희망 온(ON) 참여기업 대표 초청 오찬 간담회를 마친 뒤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포스코 그룹 최정우 회장, 최태원 SK주식회사 회장,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 문 대통령,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구광모 ㈜LG 회장. 구현모 KT 대표이사. 연합뉴스>

27일 문재인 대통령은 6대 기업 총수 간 청와대 오찬간담회에서 미래 먹거리 산업을 위한 기업 간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찬 비공개 환담에서 “차량용 반도체에서 삼성전자와 현대자동차가 긴밀히 협력하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정의선 현대자동차 회장은 별다른 답을 하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정의선 현대차 회장을 향해 “국산 자동차의 유럽과 미국 판매량이 크게 늘었는데 외국과 경쟁하려면 기술과 서비스로 경쟁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차량용 반도체가 세계적으로 품귀현상을 빚는 가운데 국내 기업 간 협력을 통해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세계 시장을 선점해야 한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6G에 대해서도 큰 관심을 보였다. 구현모 KT 대표이사와 6G 연구개발(R&D)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중,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게 삼성의 6G 준비상황을 물었다. 이 부회장은 “6G도 내부적으로 대비하고 있다. 통신은 선제적으로 투자해야 아쉬울 때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고 답했다. 이 부회장은 “통신도 백신만큼 중요한 인프라”라며 육성 의지를 밝혔다.

총수들은 문 대통령의 호주 국빈방문을 통해 리튬과 니켈 등 핵심광물자원을 확보한 것에 사의를 표하기도 했다.

최태원 SK 회장은 SK바이오사이언스의 노바백스 백신 국내 공급과 자체 백신 출시에 대해 문 대통령에게 보고했고 구광모 LG 회장은 배터리 관련 핵심광물 수입처 다변화가 중요한데 한·호주 간 핵심광물자원 업무협약(MOU)으로 리튬, 코발트 등을 안정적으로 공급받게 돼 감사하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최정우 포스코 회장에게 '수소환원제철' 상용화 시기를 물었고 최 회장은 “2040년 정도에는 본격 생산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한다. 산업통상자원부에서 R&D 비용과 예타 면제 등으로 지원해줘 큰 도움이 됐다”고 답했다.

Photo Image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청와대에서 열린 청년희망 온(ON) 참여기업 대표 초청 오찬 간담회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행사는 문 대통령이 삼성전자 등 대기업에 일자리 창출, 특히 2030 청년세대를 위한 채용을 독려하기 위해 마련된 만큼, 이에 대한 이야기도 주를 이뤘다.

이날 행사 역시 정부의 2030 청년세대 맞춤형 정책에 참여한 대기업에 사의를 표하는 한편, 계획보다 빠른 채용 및 지원을 독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문 대통령은 “일자리 문제로 어려움을 겪는 많은 청년이 보다 빠르게 기업의 일자리 창출 성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가능한 약속 사항의 이행 일정을 앞당겨 달라”고 말했다. 또 “청년이 코로나로 인해 잃어버린 세대로 주저앉지 않도록 기업인 여러분께서 든든한 힘이 되어주시길 바란다”며 이날 행사가 2030 청년세대를 위한 채용 독려인 점을 분명히 했다.

Photo Image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도 “불확실성이 크지만 산업에서 백신과 반도체도 불확실성이 큰 분야이며 새로운 기술이 계속 등장하는 만큼 따라가기 위해 (고용)안전망을 갖추는데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이어 “우리나라는 저출생으로 신생아가 40만명 이하이고 중국은 대졸자가 500만명이 넘는 상황을 감안할 때 미국과 중국이 탐내는 인재를 키우는 게 중요하다. 인력 양성 중요성이 결국 '청년희망ON'의 취지와 맞닿아 있다”고 덧붙였다.

안영국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