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게티이미지뱅크>

최근 서버 점검을 이유로 접속을 막은 암호화폐거래소 '코인빗'에 고객 예치금이 100억원 가까이 묻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강민국 의원실이 거래소로부터 직접 확인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말 현재 코인빗의 회원은 9만7499명이며, 예치금은 93억9000만원이었다.

예치금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원화 예치금이 17억9000만원이고, 코인 예치금이 76억원(거래지원 종료 예정 제외)이다.

투자자들은 코인빗 공지와는 달리 출금이 막힐 경우 묻어둔 돈을 모두 날리는 것 아니냐며 걱정하고 있다. 일부 투자자들은 온라인 단체 대화방을 만들어 대응 방안을 논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투자자들의 마음이 타들어 가는 가운데 코인빗은 조만간 서버 점검을 끝내고 정상 접속이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코인빗 관계자는 “이달 16일부터 서버 점검에 들어간 것으로 안다”면서 “점검이 끝나고 홈페이지가 다시 열리면 문제없이 출금할 수 있다. 최대한 빨리 점검을 마치겠다”고 말했다.

18일 오전 8시 현재 코인빗은 서버 점검을 이유로 서비스 제공이 원활하지 않다고 공지하고는 홈페이지에서 자유게시판 기능만 살려뒀다. 사이트 접속 시 첫 화면에는 기존에 거래 지원 종료(상장 폐지)를 결정한 코인 36종의 거래 지원을 서버 점검에 따라 이달 23일까지로 연장하고, 원화 마켓 운영을 종료하므로 코인 34종을 비트코인(BTC) 마켓으로 이전한다는 공지만 남아있다.

박윤호기자 yun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