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알스퀘어가 최근 베트남 부동산 시장에 진출, 호치민·하노이 중심으로 1만건에 이르는 베트남 대도시 상업용 부동산 정보를 수집했다. 호치민, 하노이, 다낭 지역 오피스 80%를 직접 방문해 전수 조사하고 데이터베이스(DB)를 구축했다. 해외 진출 한국기업 외에도 베트남 현지기업과 중국, 일본, 독일 등 해외 기업과 공단 임대 전속 거래도 다수 성사시켰다.

프롭테크 기업 알스퀘어는 베트남 부동산 진출 3개월만에 호치민에서 6000여건, 하노이 3000여건, 다낭 500여건의 건물, 오피스, 공장 DB를 비롯해 베트남 전역 500여개 공단 DB를 확보했다고 3일 밝혔다.

알스퀘어는 최근 포스코 그룹사 베트남 오피스 통합 이전 프로젝트를 수주했다. 또 코엑스와 전북은행 호치민 사무소, 이니스프리 해외 판매시설 중개 및 인테리어 업무를 수행했다. 이에 더해 파워 차이나(중국), Masterise(베트남) 등 해외 기업을 대상으로 상업용 부동산 중개를 수행했다. 한국 기업들이 보유하고 있는 동남아 공장과 빌딩에 대한 임대, 매각 대행도 수행 중이다.

지난 6월 알스퀘어는 베트남 지사를 설립하고, 호치민 시를 시작으로 동남아 부동산 시장에 공식 진출을 선언했다. 해외 지사 사옥, 공장·공단, 사택 중개 사업이다. 국내 성공 모델인 부동산 정보 전수조사 기반 책임 중개 서비스를 해외에서도 적용했다.

이용균 알스퀘어 대표는 “호치민을 시작으로 해외 사무공간과 공장 및 공단, 임직원 사택 임대차와 매매, 부동산 자산 관리 컨설팅 서비스를 본격 전개한다”고 말했다.

알스퀘어는 현재 월 1회 베트남 상업시설의 공실 현황을 업데이트해 고객사에게 제공 중이다. 내년까지 베트남 10대 도시로 확장해 사무용 빌딩과 공단 전수조사로 정보 수집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싱가포르와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 전역에 서비스를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알스퀘어는 지난해 5월, 베트남 부동산 중개 플랫폼 '프롭지(Propzy)' 투자를 단행한 바 있다. 2016년 설립된 프롭지는 베트남 주거용 부동산을 매매하는 온라인 부동산 중개 서비스다. 호치민에 26개 직영 중개사무소를 두고 있다. 2019년에는 인도네시아 원룸 중개 시장 점유율 50%를 차지하는 '마미코스'의 운영사 지오인터넷에 투자했다. 마미코스는 인도네시아 1인 가구 중심으로 사용자와 원룸 매물을 중개한다.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