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박희장 한국풍력산업협회 부회장>

정부가 신재생에너지공급인증서(REC) 가중치를 전반적으로 상향하면서 신재생에너지원 경제성을 확보하기 좋은 환경이 구축됐다는 분석이 나왔다. 특히 해상풍력 같이 대규모 사업비가 투입되는 신재생에너지 사업은 사업 불확실성이 해소돼 대규모 자금 조달이 가능하다는 평가다.

박희장 한국풍력산업협회 부회장은 올해 산업통상자원부의 REC 가중치 개편에 대해 “정부의 전반적인 REC 가중치 상향은 발전공기업을 중심으로 하는 신재생에너지공급의무화제도(RPS) 공급의무자와 민간사업자 간 사업 계약 단계에서 애로를 해소하는 단비 같은 효과를 거둘 것”이라면서 “아울러 공급의무자가 정부를 통해 보전 받는 재생에너지 이행비용 정산 여건을 일부 개선해 줄 것”이라고 말했다.

박 부회장은 특히 해상풍력 같이 대규모 자금조달이 필요한 신재생에너지 사업 REC 가중치가 상향되고 제도 개선도 이뤄지면서 사업 경제성이 확보될 것으로 기대했다. 산업부는 올해 REC 가중치 개편에서 해상풍력 연계거리에 수심 개념까지 더해 수심 5m, 연계거리 5㎞마다 가중치가 상향되는 복합 가중치 산식을 적용했다.

박 부회장은 “해상풍력 REC 가중치 상향은 국내 지형 특성상 급격하게 깊어지는 수심 등 해상풍력 발전단지 건설 여건에 따른 높아지는 투자비 등을 고려했다”면서 “사전 예상 가중치 안내제도도 도입돼 대규모 사업비가 투입되는 해상풍력 사업에 대한 사업 불확실성이 일부 해소됐고, 프로젝트 파이낸싱(PF) 금융 조달 여지도 커졌다”고 밝혔다.

박 부회장은 이번 REC 가중치 개편에서 정부의 풍력발전 보급 확대 의지를 확인했다고 평가했다. 그는 “이번 REC 가중치 상향은 단기 시점에서 육상풍력과 해상풍력에 대한 경제성 확보를 지원해 정부 풍력발전 보급 확대 의지를 확인한 사례로 보여진다”면서 “RPS 제도 관련 업계가 안고 있는 다른 과제도 발 빠르게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