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NHN(대표 정우진, 사진)은 8월 2일 창립 8주년을 맞이해 그룹사 임직원이 함께하는 VISION 10 행사를 온라인으로 개최하고, 2030년까지 글로벌 톱티어 테크 기업으로 성장하겠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NHN이 2030년 '글로벌 톱티어 테크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선언했다.

NHN은 창립 8주년을 기념해 그룹사 임직원이 함께하는 'VISION 10' 행사를 온라인으로 개최하고, 2030년까지 글로벌 톱티어(Top-tier) 테크 기업으로 성장하겠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오늘을 만드는 기술, 사람과 호흡하는 기술'을 핵심가치로 내세워 NHN DNA가 담긴 IT 서비스를 세계인에게 제공하겠다는 포부다.

NHN은 향후 10년 내 일본·중국·동남아 등 아시아 시장과 북미·유럽 지역 법인설립과 투자를 통해 확보한 거점과 NHN IT 기술 경쟁력을 발판 삼아 글로벌 기업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테크 기업이 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기술사업은 클라우드와 AI, 데이터, 협업 솔루션을 중심으로 국내 경쟁력을 강화하고 글로벌 확장을 주도한다.

작년 역대 최대 매출을 달성한 NHN클라우드는 2022년 클라우드 전문기업으로 분사하고 글로벌 매출을 증진시키며 IPO를 추진한다.

이를 위해 공공·엔터프라이즈 시장을 집중 공략하고, 글로벌 서비스 확장을 목표로 2022년 동남아 리전 구축을 시작한다. 일본과 북미 현지에서 영향력 있는 MSP로 활약 중인 NHN 테코러스, 클라우드넥사와 시너지를 도모한다. 2030년 국내 톱 클라우드서비스제공업체(CSP)이자 글로벌 톱 매니지드서비스제공업체MSP로 자리잡겠다는 전략이다.

AI사업은 R&D를 뛰어 넘어 '실전' 가치에 집중한다. 중소기업 AI접근성을 높인 AI플랫폼 출시를 필두로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AI 클라우드 캠 사업 확대, 국내 최고 자연어 처리 기술(NLP) 전문기업 NHN다이퀘스트와 공조를 도모한다.

DATA사업은 데이터통합플랫폼 다이티를 중심으로 빠르게 성장 중인 국내 전문기업 NHN DATA 기술 역량과 유럽 데이터솔루션 기업 뉴딥 글로벌 네트워크 역량을 결합한다.

7월말 독립법인으로 출범한 NHN두레이는 공공 협업툴 시장 공략과 유연한 외부 플랫폼 연동 전략을 통해 장기적으로 협업솔루션을 넘어 글로벌 통합 SaaS기업으로 성장한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커머스 사업은 계열사 최초 2023년 IPO 추진을 발표한 NHN커머스가 견인한다. 중국에 위치한 NHN에이컴메이트와 일본 커머스 법인과 협력해 한-중-일을 허브로 둔 아시아e커머스 테크 리더 기업으로 성장한다는 목표다.

게임 사업은 NHN플레이아츠는 3개 스튜디오별 3개 프로젝트 진행, 각 30% 인력을 신작에 투입하는 333프로젝트 전개하며 신작 라인업을 확대한다. 일본, 한국, 동남아 시장에 이어 '포켓코믹스'라는 이름으로 북미시장에 성공적으로 서비스를 안착시킨 코미코는 '한-미-일 글로벌 원빌드' 전략으로 더 많은 글로벌 유저를 확보할 계획이다.

NHN페이코는 페이코오더, 캠퍼스존, 식권 등 오프라인 결제시장을 적극적으로 파고드는 전략과, 2030세대를 공략하는 마이데이터 서비스와 공공서비스 확대로 국민의 일상이 되는 생활플랫폼이 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정우진 NHN 대표는 “NHN 핵심가치인 '오늘을 만드는 기술, 사람과 기술'을 중심으로 NHN 고유의 기술 DNA를 만들고, 실천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김시소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