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지난 15일 서울 강남구 포티투닷 본사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서 (사진 왼쪽부터) 신한은행 디지털전략그룹 전필환 부행장, 포티투닷 송창현 대표, 신한캐피탈 정상훈 SI금융본부장이 기념촬영했다. (사진=신한은행)>

신한은행(행장 진옥동)은 모빌리티 기술 기업 포티투닷(대표 송창현)과 모빌리티 데이터 연계 사업과 자율주행 기반 금융 신사업 공동 발굴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포티투닷은 미래 자율주행 모빌리티 기술 선도기업이다. 자율주행 기술 레벨4 기술력과 모빌리티 통합 플랫폼을 보유했다.

양사는 △자율주행 기반 모빌리티 지불결제 사업 △O2O플랫폼에 필요한 서비스 발굴·개발 협력 △모빌리티 금융 신사업 발굴·추진 △스마트시티 사업 내 혁신 금융서비스 제공 등 긴밀히 협력할 예정이다.

신한은행은 미래 핵심시장 선점과 디지털 역량 강화를 위해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 포티투닷과는 세종시 스마트시티 컨소시엄도 함께 참여해 모빌리티 분야 기술과 결합한 미래 혁신 금융 청사진을 그려갈 것으로 기대했다.

포티투닷은 최근 신한금융그룹의 '원신한 커넥트 신기술투자조합 1호' 펀드에서 300억원을 투자받았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스마트시티 등 미래 모빌리티 산업 내 혁신적인 금융 서비스를 지속 선보이겠다”며 “다양한 분야에서 금융 경계를 뛰어넘는 디지털 생태계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