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터리 교환 사업 예정...주행거리 문제 해소

Photo Image
<지난 10일 대구기계부품연구원에서 현대케피코 등 10개 컨소시엄 참여기관이 모여 대구시 퍼스널 모빌리티(PM) 사업 육성을 위한 서비스형 모빌리티 산업생태계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현대케피코가 대구시 퍼스널 모빌리티 산업 육성을 위해 협력한다.

현대케피코가 대구기계부품연구원 등 10개 기관과 대구시 퍼스널 모빌리티 육성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컨소시엄에는 현대케피코, 대구기계부품연구원, E3모빌리티, 파킹클라우드(아이파킹), 메쉬코리아(부릉), 풍산시스템, 에임스, 삼보모터스, 고아정공, 현대일렉트릭 앤 에너지시스템 등이 참여했다.

컨소시엄은 제조 산업 육성 및 배터리 재활용 솔루션을 포함한 서비스형 모빌리티 산업생태계를 구축하는데 상호 협력한다.

현대케피코는 차별화된 한국형 고성능 전기오토바이 구동시스템 공급과 사물인터넷(IoT) 기반 차량 관리 및 관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향후 다양한 지역 거점 상업 배달 사업자를 대상으로 배터리 교환 서비스사업도 시범 운영할 예정이다.

현대케피코가 개발한 전기오토바이 구동시스템은 48V 배터리팩 2개가 직렬 연결된 96V 전압 시스템으로 고속주행이나 언덕길 등판 같은 상황에서도 고출력을 유지한다. 고전압 규제를 만족하는 안전한 최적 전압(48V) 교체형 배터리팩과 교환소를 통해 짧은 주행거리 문제를 해소할 방침이다.

IoT 모빌리티 서비스 솔루션 '몰다(MOLDA)'는 차량제어기와 연동하는 방식이다. 라이더는 모바일 앱을 통해 차량 상태 확인 및 관리·통제, 배터리 교환 예약까지 이용할 수 있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