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중앙회, 수출기업 300곳 조사
69.9%, 영업이익 10% 이상 하락 전망
제품가격에 상승분 반영 어려움 토로
업계, 비축물량 방출 등 정책지원 촉구

Photo Image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국내 중소 수출 기업은 원자재 가격 상승에 따른 실적 악화를 우려하고 있다. 10곳 가운데 7곳은 최소 10% 이상 영업이익률 하락을 예상했다. 정부가 이들 기업 부담을 줄일 지원책을 시급히 내놔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최근 중소기업중앙회가 전국 수출기업 300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 가운데 75.6%는 '원자재 가격 상승이 수익성에 부정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응답했다. 10곳 가운데 8곳이 실적 감소를 우려하는 셈이다.

특히 이들은 영업이익률 낙폭으로 10~30% 하락(37.4%)을 가장 많이 꼽았다. 뒤를 이어 30~50% 하락(21.1%)과 50~100% 하락(6.6%)은 총 27.7%로 나타났다. 적자 전환을 예상하는 곳도 4.8%로 집계됐다. 최소 10% 이상 영업이익률 하락은 총 69.9%로, 10곳 중 7곳에 달한다. 반면에 10% 이하 하락은 30%로 집계됐다.

문제는 원자재 가격 상승분을 제품 가격에 반영하기가 어렵다는 점이다. 응답자 가운데 45.4%는 '(가격에)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고 대답했고, 일부 반영과 전액 반영은 각각 45.7%, 9.0%에 불과했다. 가격을 반영하지 못하는 이유로는 가격 경쟁력 저하(47.8%), 거래처와 관계(28.7%), 장기계약에 따른 단가 변경 어려움(21.3%) 등 순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대응책으로 납품가격 조정(42.3%)을 꼽았다. 이외 원자재 등 원가절감(28.3%)이 뒤를 이었다. 대응방안 없음은 22%에 달했다. 또 원자재 선구매 및 확보(14.7%), 원자재 대체(12%), 납품일자 조정(10%), 일시적 공장 가동 중단(5.7%) 등 순으로 조사됐다. 남품가격을 조정한다 해도 가격 경쟁력 저하나 거래처와 관계 악화가 우려된다는 점에서 '딜레마'가 예상된다.

이런 이유로 정부가 원자재 가격 상승 악영향을 줄일 수 있도록 집중 지원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실제 응답자(복수 응답) 가운데 36%는 정부가 원자재 구매 금융·보증 지원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납품단가 협상 지원(34.3%), 원자재 가격 및 수급 정보제공(30.3%), 조달청 비축 원자재 할인 방출(20%), 원자재 공동구매 지원(15.3%) 등도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추문갑 중소기업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대기업으로부터 원자재를 구매해 수출하거나 중간재를 납품하는 중소기업 대다수가 원자재 가격 상승분을 납품단가에 제대로 반영하고 있지 못하고 있다”면서 “원자재 가격 상승분이 납품단가에 충분히 반영되는 등 정책적 지원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말했다.

류태웅 기자 bighero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