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3위 경쟁력을 보유한 우리 제조업이 한국 경제 버팀목 역할을 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작년 세계 경제가 금융위기 이후 최악 성장률인 -3.3%를 기록한 가운데 국내 제조업이 성장 방어(-1.0%)를 이끌었다.

산업연구원(KIET)은 5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한국 제조업 경쟁력, 코로나19 경제위기의 버팀목' 보고서를 발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유엔산업개발기구(UNIDO)의 세계 제조업 경쟁력 지수(CIP) 기준으로 한국 제조업 경쟁력은 독일, 중국에 이어 세계 3위를 기록했다.

보고서는 “작년 각국 경제성과가 제조업 발달 정도로 나뉘는 경향을 보였다”면서 “우리 경제는 강한 제조업을 기반으로 지난해 성장률 감소폭과 실업률 증가정도가 각각 G7 국가 평균의 39%, 15% 수준에 불과했다”고 밝혔다.

Photo Image
<ⓒ게티이미지뱅크>

우리 경제가 강한 회복력을 보이는 이유에 관해서는 제조업 경쟁력을 바탕으로 수출이 빠르게 늘어난 덕이라고 풀이했다. 특히 최근 'V'자형 수출 반등에 대한 업종별 기여도에서 반도체, 디스플레이, 석유화학 등 주력산업이 주도하고 있다고 덧붙이면서 우리 경제가 위기국면에서 수출회복력이 높은 산업구조를 갖고 있는 것을 의미한다고 분석했다.

보고서는 코로나19 이후 디지털 전환과 친환경화에서 글로벌 경쟁이 가속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에 따라 우리 경제가 포스트 코로나 혁신 경쟁에서 우위를 점할 산업구조로 업그레이드를 모색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보고서는 “우리 주력업종 대부분이 글로벌 공급망에 깊이 연결되어 있다”면서 “미·중 기술패권 경쟁 격화에 따른 공급망 재편 가능성과 향방을 면밀 검토하고 수출시장 다변화, 기업 활력 제고 등을 통한 대응력 향상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윤희석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