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LG에너지솔루션이 글로벌 배터리 업체 중 처음으로 RE100과 EV100에 동시 가입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국내 비영리 환경단체 '더클라이밋 그룹'이 창설한 RE100에 가입했다고 16일 밝혔다.

RE100은 '재생전기(Renewable Electricity) 100%'의 약자다. 기업이 2050년까지 사용 전력의 100%를 풍력·태양광 등 재생에너지로 충당하겠다는 목표의 국제 캠페인이다.

RE100에는 구글·애플·제너럴모터스(GM) 등 298개 글로벌 기업이 가입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배터리 업계 가운데 처음으로 RE100에 가입했다. 동시에 300번째 기업으로 등록됐는데, RE100 위원회는 이를 기념해 영국에서 '300 모먼트(moment)' 행사를 진행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RE100에 가입하면서 2030년까지 사용 전력량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조달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폴란드 및 미국 공장을 100% 신재생에너지를 가동 중이다. 한국 오창 및 중국 난징 공장과 함께 신재생 에너지 사용을 확대, 목표를 달성할 계획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EV100 가입도 진행했다. EV100은 2030년까지 기업 소유 및 임대 차량 중 3.5톤 이하 100%, 3.5~7.5톤 50% 차량을 친환경 차량으로 전환하는 캠페인이다. 지난 1월 기준 이케아 등 96개 기업이 가입했고, 국내 기업이 참여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친환경 전문 기업으로 세계적 흐름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는 계획이다. 최근 유럽, 북미 국가의 친환경 정책 기조에 힘입어 RE100, EV100 참여의 필요성이 점점 커지고 있다. 증권가에 따르면 앞으로 5년간 매년 전 세계 국내총생산(GDP)의 0.3~0.4%인 3000억~4000억달러에 해당하는 자금이 신재생에너지 확대에 투자될 전망이다.

김종현 LG에너지솔루션 사장은 “배터리는 탄소 중립 달성을 위해 중추적 역할을 수행할 핵심 제품”이라며 “환경 에너지 선도 기업으로서 배터리 생산에서도 탄소 배출 절감의 모범이 되고, 전기차 확산에도 적극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웅기자 jw0316@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