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톤브릿지벤처스, LB인베스트먼트, SV인베스트먼트 투자 참여
고객 경험 개선, B2B 신사업에 공격적으로 투자금 집행할 것

Photo Image

8일 개별 인테리어 시공 서비스 스타트업 하우스텝은 110억원 규모 시리즈B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2019년 시리즈A 투자를 유치한지 약 2년만이며 누적 투자금액은 140억원이다.

시리즈B 투자에 참여한 투자사는 기존 투자사를 포함해 모두 3곳이다. 스톤브릿지벤처스, LB인베스트먼트가 새로 참여했고 시리즈A에 투자했던 SV인베스트먼트도 후속 투자에 참여했다.

하우스텝은 필요한 공사만 하나씩 바꿀 수 있는 '개별 인테리어 시공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소비자들이 벽지나 마루 등 교체하고 싶은 시공을 선택하면 필요한 시공 서비스만 합리적인 가격에 구매 가능하다. 회사는 도배부터 욕실, 창호까지 총 9가지 시공을 운영 중이다.

하우스텝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인테리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급속한 성장세를 이어 오고 있다.

작년 매출액은 118억원으로 2019년 보다 3배 이상 증가했고, 시공 건수는 2019년 대비 68% 늘었다. 쇼룸 방문 고객도 크게 늘어 쇼룸 방문 수가 2019년 대비 214% 상승했다.

하우스텝은 이번 투자 유치를 계기로 사용자경험(UX)을 개선하고 운영 효율화를 위해 시스템 개발과 콘텐츠 확보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안정적인 시공 품질확보를 위해 하자 전담팀을 별도 운영하고, 양질의 파트너를 확보하는 활동에도 공격적인 지원을 한다. 취급 공사 영역을 늘려 고객이 안심하고 하우스텝 시공 상품만으로도 집 전체를 바꿀 수 있게 만드는 것이 목표다.

또 새로운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B2B 사업도 확대할 예정이다. 인테리어 자재 유통 분야 종사자는 여전히 아날로그 방식에 익숙해 문자 메시지와 전화 발주가 주류다. 다른 업종에 비해 디지털 방식에 뒤처진 상태다. 하우스텝은 IT 기술을 활용해 물류 및 운영의 통합 관리와 디지털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승헌 하우스텝 대표는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노력해주신 하우스텝 임직원과 하우스텝을 믿고 이용해주시는 고객 덕분에 이번 투자 성과를 냈다”면서 “이번 투자를 계기로 공격적인 행보를 펼쳐 우리가 가진 IT기술을 활용해 기존 인테리어 시장의 틀을 바꾸는 게임 체인저가 되겠다”고 밝혔다.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