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갤S21 시리즈 3종 공개
가격 낮추고 소비자 선택폭 넓혀
선호도 높은 'S펜' 기능 첫 지원
자체 개발 '엑시노스 2100' 탑재
통신 속도 개선·8K 영상 최적화

Photo Image

삼성전자가 뉴노멀 시대 고객에게 갤럭시를 통한 혁신적 경험 제공을 선언했다. 고객개개인이 원하는 맞춤형 경험을 제공, 일상에 특별함을 더하는 동반자로 갤럭시S21 시리즈를 제시했다.

삼성전자는 15일 0시 (한국시간) 온라인으로 '삼성 갤럭시 언팩 2021' 행사를 개최, 갤럭시S21 시리즈를 공개했다.

갤럭시S21 시리즈는 3종으로, 기본형 모델 갤럭시S21과 프리미엄 모델 갤럭시S21 플러스, 현존하는 최고 모바일 기술을 총망라한 최상위 모델 '갤럭시S21 울트라'로 출시된다.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은 “모바일 최우선 시대에 맞춰 사용자가 더욱 편리하고 개인화된 경험을 누리며, 자신을 더욱 잘 표현할 수 있도록 혁신을 지속하고 있다”며 “갤럭시S21 시리즈는 새로운 디자인, 전문가급 카메라, 강력한 성능을 모두 갖추고 각자 스타일과 요구에 따라 다양한 선택권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Photo Image

갤럭시S21 시리즈는 스마트폰 바디·메탈 프레임·카메라가 매끄럽게 이어져 일체감을 구현한 '컨투어 컷(Contour Cut)' 디자인을 적용, 스마트폰 디자인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했다.

이와 함께 인공지능(AI) 기술이 강화된 카메라를 탑재해 일반 사용자부터 전문가까지 누구나 일상을 영화처럼 생생하게 사진이나 영상으로 기록할 수 있도록 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팬이 가장 선호하는 기능인 'S펜'을 갤럭시 시리즈 중 최초로 '갤럭시S21 울트라'에 지원, 창의적 표현이 가능한 플래그십 스마트폰 경험을 제공한다.

'갤럭시S21' 시리즈는 역대 갤럭시 스마트폰 중 가장 강력한 성능의 5nm 프로세서와 보안 솔루션, 5G 이동통신, 갤럭시 에코시스템으로 언제 어디서나 사용자에게 최상의 모바일 경험을 제공한다.

최신 스마트폰 프로세서를 탑재해 빠른 구동 속도는 물론 에너지 효율성, 보다 나은 5G 연결성과 기기 내 AI 성능을 보장한다. 8K 영상 촬영이나 동영상 편집, 클라우드 게임 등 고성능 고용량 프로그램도 매끄럽게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다양한 혁신에도 불구하고 삼성전자는 갤럭시S21 출고가격을 전작보다 최대 24만원 인하했다.

프리미엄 스마트폰 출고가를 100만원 이하로 책정한 파격적 행보는 보다 많은 소비자에게 선택받겠다는 강력한 의지로 풀이된다.

삼성전자는 '갤럭시S21' 시리즈를 29일부터 세계 시장에 순차적으로 출시한다. 국내에서는 15일부터 21일까지 사전 예약을 하고, 22일부터 사전 예약자를 대상으로 개통한다. 국내 공식 출시도 29일이다.

삼성전자는 이날 프리미엄 무선 이어폰 '갤럭시버즈 프로(Galaxy Buds Pro)'도 공개했다.

가장 진화한 인텔리전트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ANC)을 탑재, 언제 어디서나 최상의 오디오 경험을 제공하는 게 특징이다.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