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맥스트(대표 박재완)는 '맥스트(MAXST) AR SDK' 5.0.2 버전이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로부터 GS인증 1등급을 획득했다고 20일 밝혔다.

GS(Good Software)인증은 ISO 국제표준을 기준으로 소프트웨어의 기능적합성, 성능효율성, 사용성, 보완성과 같은 품질을 평가하고 인증하는 국가 인증제도다. 인증을 획득한 제품은 공공기관 사업 발주 시 우선 구매 대상으로 지정된다.

MAXST AR SDK는 증강현실(AR) 앱 개발에 최적화된 올인원 소프트웨어 개발 플랫폼이다. 이미 세계 50개국, 1만개 개발사가 이용하고 있는 검증된 제품이다. 현재 MAXST AR SDK 기반으로 만들어진 제조, 커머스, 교육, 엔터테인먼트, 헬스케어 등 다양한 분야의 5000개 상용 앱이 구글과 애플 스토어에서 제공되고 있다.

구글 및 애플이 제공하는 제한된 기능의 무료 플랫폼과는 달리 MAXST AR SDK는 보다 폭넓은 기능과 기술지원이 가능한 유료 플랫폼이다. 기본 트래커 기능 외에도 SLAM, AR 콘텐츠 저작 도구, 클라우드 인식기, 스마트 글래스 캘리브레이터 등 AR 앱을 개발할 때 필요한 모든 기능을 크로스플랫폼 환경으로 제공하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MAXST AR SDK는 2012년도에 1.0 버전이 국내 최초로 출시된 이후로 기능과 성능이 지속 발전하여 현재 5.0 버전이 됐다. 지금까지 삼성전자 및 현대자동차, SKT, KT 등 유수한 대기업으로 부터 기술력을 인증받은 증강현실 핵심 기술이다.

5G 네크워크의 출현으로 증강현실 시장은 급격한 성장을 예고하고 있다. 특히 가상현실과 다르게 별도 장비 없이 스마트폰을 이용한 체험이 가능하기 때문에 증강현실은 보다 빠르게 5G와 결합된 다양한 실증이 진행될 전망이다. 또 보급형 증강현실 디바이스가 속속 시장에 출현하고 있다는 점은 증강현실 시장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맥스트는 이러한 시장 트렌드에 맞춰 증강현실 개발 플랫폼에 대한 수요도 급격히 확대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번 GS 인증을 계기로 객관적 상품 신뢰도를 높임과 동시에 스마트 시티 및 디지털 트윈 사업, 실감콘텐츠 인재 육성 사업 등의 대정부 정책에 활용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