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이은재 가비아 부사장(왼쪽 두 번째)과 조근석 아스트론시큐리티 대표(“ 3번째)가 클라우드 워크로드 보안 시장 공략을 위해 업무협약을 맺었다.>

가비아(대표 김홍국)는 아스트론 시큐리티(대표 조근석)와 '클라우드 워크로드 보안 시장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교환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공공기관 중심 고객 적극 발굴 △자체 서비스형 보안(Security as a Service, SECaaS) 개발 및 제공 △중소기업 맞춤 클라우드 보안 사업을 공동 추진한다.

가비아는 대다수 보안 솔루션이 클라우드의 보안상 허점을 완벽하게 해결하지 못한다는 점에 착안해 지난 6개월간 국내외 제품을 검토한 끝에 클라우드에 최적화된 아스트론시큐리티 제품을 낙점했다.

아스트론 시큐리티의 '아스트론(ASTRON)'은 국내 최초 API 연동 방식의 보안 솔루션이다. 변동성이 심한 클라우드 워크로드의 실시간 변화를 감지할 수 있어 매우 정교한 탐지가 가능하다는 점이 핵심이다.

양사는 향후 클라우드 워크로드 보안 솔루션에 대한 기술 고도화와 시장 개척, 공공기관 사업과 같은 구체적 협력을 통해 클라우드 워크로드 보안 시장을 활성화한다는 전략적 목표를 공유했다.

이은재 가비아 부사장은 “클라우드 서비스 시장이 고성장 중에 있지만 여전히 클라우드 보안을 우려하는 시장의 분위기가 있고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는 보안 솔루션으로 아스트론을 발굴했다”고 전했다.

조근석 아스트론 시큐리티 대표는 “이상 행위 탐지에 탁월한 제품을 가비아가 높이 평가한 것에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며 “클라우드에서 워크로드 보안은 기본인 만큼 더욱 정확하고 안전한 솔루션 개발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수민기자 smah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