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슈퍼브에이아이·딥노이드·솔트룩스를 9월의 디지털 뉴딜 우수 사례로 선정했다.

과기정통부는 4월부터 데이터·네트워크·인공지능(D·N·A) 중심으로 운영하던 우수사례를 9월부터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 이행 및 디지털 뉴딜 성과확산을 위해 선정 분야를 확대·개편했다.

이에 따라 다양한 데이터를 수집·가공·구축·개방, 데이터 활용기반을 구축하고 축적된 데이터를 기반으로 다양한 신규서비스 개발을 지원해 디지털 전환 가속화에 기여한 기업을 선정했다.

슈퍼브에이아이5000만개 라벨링 데이터 구축을 통한 오토라벨링 기술 개발로 데이터 전처리 시간을 단축시켰다.

방대한 데이터 라벨링이 요구되는 자율주행 서비스 고도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딥노이드는 자체 구축한 25만건 의료 데이터셋 기반대국민 빅데이터 개방 서비스를 통해 국내 의료 데이터 산업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솔트룩스150억건 이상 대규모 인공지능 학습데이터를 구축하고, 언어자원·지식베이스 데이터 등 약 80억건 데이터 개방을 통해 중소기업의 데이터 부족현상 해소를 지원하고 있다.

과기정통부는 “디지털 뉴딜 성과확산을 위해 매월 혁신 사례를 보유한 기업을 발굴, 디지털 디지털경제를 대표하는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