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마트 업계가 15일 시작되는 광복절 황금연휴를 앞두고 내수 회복 총력전에 돌입한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소비심리가 위축된 가운데 역대 최장 장마와 기록적인 폭우로 바캉스 특수 마저 놓친 대형마트 업계가 황금연휴를 여름 실적 방어의 마지노선으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홈플러스는 13일부터 17일까지 전국 점포와 온라인몰에서 창립 행사 수준의 '홈플5일장' 행사를 열고 전 카테고리 4900여 종 상품을 최대 50% 할인 판매한다.

단 하루 13일 '목요혁명 세일'을 통해 농협안심한우 등심(100g, 국내산, 점포별 취급등급 상이)을 신한/삼성카드 결제시 40% 할인 판매하고, 마이홈플러스 회원 대상 한정수량 기획전복(100g) 960원, 완도 전복(중/대/특대, 100g, 국내산)은 각각 2950원, 3670원, 4470원에 판다.

Photo Image
<12일 서울 등촌동 홈플러스 강서점에서 모델들이 홈플5일장 행사를 알리고 있다.>

본격적인 황금연휴 기간인 14일부터 17일까지 4일간은 '주말혁명 세일' 행사를 펼친다. 14~15일 마이홈플러스 회원 대상 백숙용 토종닭을 2000원 할인된 6990원, 부드러운 복숭아는 행사카드 결제고객 대상 9990원에 판다. 6~17일에는 신선식품 혜택을 더욱 강화해 호주산 안창살/토시살(600g, 각 2만1990원)은 마이홈플러스 회원 대상 각 1만5990원에 팔고, 자숙랍스터(캐나다산, 1마리 1만2900원)는 3마리당 2만9900원, 해동 제주 갈치 5마리(중, 국내산) 8990원에 할인 판매 한다.

오프라인 매장 집객 강화에도 사활을 건다. 14~16일 3일간 매장에서 10만원 이상 결제한 고객에게는 5000원 상품권을 추가로 증정한다. 쇼핑몰에서는 릴레이 '반값데이'를 실시해 마이홈플러스 회원 대상 푸드코트 50% 할인(15일), 키즈카페 50% 할인(16일), 쇼핑몰 4만원 이상 구매 시 육개장 사발면 6입 증정(15~17일) 등의 행사를 전개한다.

롯데마트는 15일과 16일 이틀 간 인기 상품들을 최대 50% 할인된 금액에 판매하는 '통큰절' 행사를 진행한다. 인기 신선식품과 가공식품, 생활용품 등을 최대 50% 할인된 가격에 판매하며 행사 상품을 일정 금액 이상 구입하면 상품권도 증정한다.

15일부터 17일까지 '항공직송 랍스터(454g내외/1마리/냉장/미국산)'를 엘포인트 회원이 행사 카드 결제시 기존 판매가에서 4800원 할인된 9980원에 구입할 수 있다. 또한 이 기간동안 '미국산 냉동 LA식 갈비(100g/냉동/미국산)'를 엘포인트 회원 대상 기존 판매가에서 40% 할인된 1980원에, '델몬트 바나나(1.2kg내외/필리핀산)' 1+1행사를 진행해 3980원에 판매한다.

단 하루 행사도 선보인다. 15일 '캠벨포도(3kg/박스/국산)'를 엘포인트 회원 대상 기존 판매가에서 50% 할인된 9900원에 판매한다. 16일에는 '제주 하우스 감귤(800g/1팩/국산)'을 엘포인트 회원이 행사 카드로 결제시 기존 판매가에서 5990원 할인된 3990원에 구입할 수 있다.

이상진 롯데마트 마케팅부문장은 “롯데마트가 코로나19 장기화 및 역대 최장 장마로 피로감이 높아진 고객들이 부담 없는 금액으로 다양한 상품을 마련할 수 있도록 행사를 기획했다”며 “행사 기간 동안 다양한 혜택을 받아 가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주현기자 jhjh13@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