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20일 승격 앞두고 원장 선임·정관 마련 등 진행

국가핵융합연구소와 재료연구소의 원 승격 및 독립 출범 여정이 5부 능선을 넘었다. 이변이 없다면 10월께 '한국핵융합에너지연구원'과 '한국재료연구원'으로 독립화 과정이 마무리된다.

10일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에 따르면 현재 정부출연연구기관(출연연) 부설기관인 핵융합연·재료연 승격 작업은 큰 무리 없이 진행되고 있다.

Photo Image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

핵융합연과 재료연 원 승격은 지난 4월 말 기관 승격 내용을 담은 과기 출연연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하면서 시작했다. 이후 정부 법률 공포로 오는 11월 20일 승격한다. 현재 100일 남짓 남았다.

NST는 지난 6월 24일 두 기관에 설립위원회를 구성했고, 핵융합연과 재료연도 기관 독립 운영을 위한 여러 준비를 하고 있다. 준비 과정에서 핵심은 원장 선임과 정관 마련, 재산 귀속 등 3개 사항이다.

새로운 원장 선임은 두 기관 모두 현재 후보자가 꾸려졌다. 핵융합연은 모두 내부 인사로, 현 유석재 소장과 이상곤·이현곤 책임연구원이 3배수에 들었다.

재료연 후보는 이정환 현 소장과 류석현 창원대 교수다. 내달 최종 선임 절차에 들어간다.

Photo Image
<국가핵융합연구소가 운용 중인 핵융합 실험로 KSTAR. 핵융합연 승격 결정에는 핵융합 기술에 대한 기대가 반영됐다.>

기관 미션과 기능을 담은 정관은 각 기관에서 이달 중 초안을 제출한다. 핵융합연은 핵융합실험로 KSTAR 운용 이후 연구활동을 강조하는 내용을 담을 것으로 보인다. 재료연은 향후 재료분야 산학연 협력을 끌어내는 허브 역할에 방점을 찍을 것으로 예상된다. 정관 초안은 9월 중 NST 기획평가위원회 자문을 거쳐 10월 설립위원회에 상정된다.

Photo Image
<재료연구소 전경. 재료연구소는 소부장 가운데 재료분야 핵심 연구기관이다.>

재산 사항 정리 절차도 진행하고 있다.

법률에 따르면 핵융합연과 재료연은 설립 등기와 동시에 각각 기초과학지원연구원과 한국기계연구원으로부터 재산을 승계한다. 현재 각 기관 간 협의를 진행하고 있으며, 최종 결정은 NST 이사회에서 내린다. 내달부터 NST 지정 회계법인이 기관 실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두 기관은 법에 명시된 원 승격 시점을 지키기 위해 한 달 전인 10월까지 만반의 준비를 갖춘다는 방침이다.

NST 관계자는 “절차 막바지인 원장 선임은 물론이고, 승격에 필요한 핵심 사항을 큰 무리 없이 진행하고 있다”면서 “NST 출범 후 처음으로 진행하는 원 승격이 법에 정한 기한까지 차질없이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