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애플이 2030년까지 애플 기기 제조 과정 전체에서 탄소 배출량 제로(0)를 달성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애플은 탄소 중립화 달성을 위한 10개년 계획을 담은 '2020 환경 보호 성과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에 따라 애플은 2030년까지 탄소 배출을 75% 저감하고 혁신적인 탄소 제거 솔루션을 개발해 나머지 25%를 감소시킬 방침이다.

애플의 탄소 배출 저감 계획은 △저탄소 제품 디자인 △에너지 효율 향상 △재생 에너지 △공정 및 소재 혁신 △탄소 제거 등을 통해 진행된다.

애플은 제품 생산에 사용되는 저탄소 및 재활용 소재를 지속적으로 늘리고, 제조 공정을 개선하며 제품 재활용 혁신을 추진한다.

에너지 효율 향상을 위해 공급망 협력업체도 에너지 전환을 이루도록 지원한다. 또 현재 70곳 이상의 협력업체로부터 애플 제품 생산에 100% 재생에너지를 사용하겠다는 약속을 받았다.

이는 애플 제품 생산에 8기가와트에 육박하는 재생 에너지를 사용하겠다는 의미로, 연간 1430만톤 이산화탄소 배출을 줄일 수 있다.

이외에도 애플은 알루미늄 공급 업체 두 곳에 투자 및 협업을 통해 무탄소 알루미늄 제련 공정 개발을 지원한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환경을 위한 노력을 뒷받침하는 혁신은 지구에 이로울 뿐 아니라 제품의 에너지 효율을 높이고 세계에서 새로운 청정 에너지원을 개발하는 원동력이 되고 있다”며 “기후 변화 대응은 새로운 시대의 혁신 잠재력, 일자리 창출, 탄탄한 경제 성장을 이루기 위한 기반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애플은 탄소 저감 계획을 밝히며 세계 삼림 및 자연 생태계 복원과 보호에 투자하는 탄소 솔루션 펀드 출범도 발표했다.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