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게티이미지뱅크>

정부가 지난해 1월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발표한데 이어 올해는 청정수소 확보를 위한 해외 공급망 구축에 속도를 낸다. 민간과 관련 기관으로 중심으로 해외 청정수소를 확보하기 위한 '그린수소 해외사업단'을 발족했고 조만간 분과별 위원회를 개최한다. 세계 각국이 해외 청정수소에 확보에 뛰어든 가운데 우리나라도 청정수소 글로벌 공급망 확보를 위해 본격 채비를 갖춘다.

20일 정부에 따르면 해외 청정수소 공급망을 확보하기 위한 그린수소 해외사업단 분과별 위원회가 조만간 열릴 예정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달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수소 분야에 큰 관심을 가진 30개 기업·기관과 함께 '해외 청정수소 공급망 구축을 위한 상호협력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그린수소 해외사업단을 발족한 바 있다. 빠르면 이달 내 분과별위원회를 개최하고 관련 세부 전략을 마련할 예정이다.

그린수소는 생산과정에서 이산화탄소를 배출하지 않는 수소를 말한다. 청정수소 중에서도 가장 친환경적인 방식으로 만들어야 한다. 주로 태양광·풍력 등 재생에너지가 활용된다. 그린수소가 재생에너지 저장·수송 문제를 해결하는 동시에 탈탄소화에도 기여할 수 있는 핵심 수단으로 기능할 수 있다. 이런 전망에 따라 유럽연합(EU)과 호주 등은 물론 사우디아라비아·아랍에미레이트(UAE) 등 중동 국가도 그린수소 생산·저장기술 확보에 나섰다고 밝힌 바 있다.

산업부는 지난해 '수소경제활성화 로드맵'과 △표준 △연구개발(R&D) △수소차 △인프라 △충전소 △안전 등 6대 분야별 세부 추진계획을 수립한 바 있다. 지난해 세계 수소차 판매 1위, 연간 충전소 세계 최다 구축, 세계 최대 연료전지 발전시장 조성 등 의미 있는 성과를 달성했다. 그간 수소 수요 측면에 집중된 성과를 넘어 수소 공급 양적·질적 확대라는 과제가 지속 제기된 바 있다. 또 세계적으로 에너지전환 달성을 위해 재생에너지 생산과 사용이 증가하는 가운데 신재생에너지를 바탕으로 한 그린수소도 주목받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도 그린수소 확보 필요성이 제기되지만 국내 부생수소 공급 잠재력과 추출수소 온실가스 배출 문제, 국내 생산능력 한계 등을 고려하면 국내 수소 수요의 30~50%를 해외에서 조달해야 할 것으로 예측된다. 국내에서 그린수소 수요를 감당할 수 없는 상황에서 글로벌 공급망을 미리 확보하겠다는 구상이다.

정부는 민간기업과 기관이 협력해 그린수소를 활용할 기반을 구축할 계획이다. 그린수소 해외사업단에는 산업부와 함께 대우조선해양·두산퓨얼셀 등 민간기업 16개사와 한국가스공사·한국전력공사 등 공기업 5개사, 에너지기술평가원 등 준정부·연구기관 6개사, 수소융합얼라이언스, 한국선급 등이 참여한다. 정부가 사업단에 참여하지만 민간과 관련 기관 위주로 사업단을 운영한다. 정부는 기관 간 초창기 협력 체계를 구축하고, 정부간 적극적인 국제 협력을 통해 사업의 위험성을 줄이는 역할을 한다. 해외 청정수소 공급망을 직접 구축할 민간이 사업 기획 초기부터 적극적으로 참여해 사업 추진 동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사업단은 연내 경제적·기술적·지정학적 타당성 분석을 진행한다. 이를 바탕으로 해외 수소 생산·공급을 4~5년간 실증한다. 이후 3~4년간 민간 해외 수소 생산·공급 투자를 유도한다.

산업부는 사업단을 활용해 우리나라 기업·기관이 해외 다양한 수소 공급처로부터 수소를 생산·운반·공급하는 완결된 공급망을 구축할 것으로 기대했다.

<공동기획 : 산업통상자원부>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