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자료=삼정KPMG)>

코로나19가 소비자 의식주에 영향을 미치면서 유통·금융·게임 등 15개 주요 산업에서 새로운 소비 트렌드가 형성됐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삼정KPMG(회장 김교태)는 14일 '코로나19에 따른 소비 트렌드 변화' 보고서를 발간하고 △언택트 △홈코노미 △본원적 가치 중시 △불안케어 △에고이즘 등의 새로운 소비 트렌드가 관찰됨에 따라 기업이 비즈니스 전략을 재설계해야 한다고 분석했다.

코로나19로 대면 접촉을 꺼리면서 대다수 산업에서 비대면(언택트) 소비가 확산됐다.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늘면서 집 안에서 다양한 여가생활과 의식주 라이프스타일을 추구하는 홈코노미(Home+Economy) 소비도 확대되고 있다.

바이러스 확산 이후 건강, 행복, 가족, 안전 등 인간 본원 가치를 중시하는 현상도 강화됐다. 안전 불안감과 경기침체 두려움 등의 심리를 위안하는 '불안케어' 소비 패턴도 나타났다. 타인과의 대면 시간이 줄고 불특정 다수와 한 공간에 있는 것을 기피하면서 자기중심적 소비인 '에고이즘' 소비 트렌드도 새롭게 관찰됐다.

이 밖에 보고서는 유통, O2O(Online to Offline)·배송, 식음료, 홈퍼니싱, 가전, 패션, 화장품, 게임, 영화·영상미디어, 음악·공연, 교육, PC·휴대전화, 자동차, 부동산 서비스, 금융 산업별 소비 트렌드 변화도 살펴봤다.

이 중 유통 산업에서는 올 1분기 자동차(61.7%), 신선식품(46.6%) 등 온라인으로 구매하지 않았던 품목 구매가 전년 동월대비 증가했다. 온라인 시장에서는 4050 소비층 영향력이 확대됐다. 2030 소비층은 실시간 방송 기반의 '라이브커머스'에 높은 관심을 보였다.

코로나19 이후 은행 교체를 고려한 소비자가 11%에 달했고 이 중 40%는 디지털 뱅킹으로 교체를 고려하는 등 기존 서비스의 비대면화에 높은 관심을 보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동석 삼정KPMG 전략컨설팅 리더(전무)는 “코로나19로 언택트 등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비즈니스가 부각되고 있어 기업은 비즈니스에 최적화된 디지털 테크 활용 전략을 수립해 디지털 신사업 기회를 포착해야 한다”며 “재무 가치와 사회 가치를 함께 고려해 기업이 전체 가치가 높아지는 '트루밸류(True Value)' 추구 전략을 실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