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음료는 변화가 무딘 대표 업종으로 꼽힌다. 올해 가장 많이 팔린 제품은 모두 10여년 동안 각 분야에서 1, 2위를 다툰 제품이다. 신제품이 꾸준히 나오고 있지만 소비자 입맛은 매년 크게 변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스테디 셀러를 하나 확보하면 10년 이상 큰 부침은 없다는 게 업계 정설처럼 돼 있다. 스마트폰은 1년마다 새 기능이 추가되고 새 콘셉트로 무장한 제품이 나온다. 자동차도 해바다 자율주행 수준이 높아지고, 연비가 개선된 신차가 등장하곤 한다.

그러나 식음료는 정보통신기술(ICT) 산업처럼 빠른 변화는 없다. 업계 순위 재편도 미미하다. 연구개발(R&D)보다는 기존 영업망을 잘 관리하는 게 더 중요한 일로 치부돼 온 것도 사실이다.

Photo Image

변화가 적은 산업에서도 자기 주도의 새로운 시도는 반드시 필요하다. CJ제일제당이 '더비비고'라는 신규 브랜드를 내놓기로 했다. 비비고의 인기는 유지하는 가운데 헬스와 케어를 강조한 새로운 가정간편식(HMR) 시장을 주도하겠다는 접근이다.

1인 가구 증가에다 비대면 사회로의 전환이 빠르게 이뤄지고 있다. 이 과정에서 먹거리 변화도 나타난다. 특히 프리미엄이 강조되면서 HMR는 한끼를 때우던 상품을 넘어 고급 먹거리로 진화할 필요성이 있다. 이미 해외에선 육류를 대체할 식물성 고기가 인기를 끌고 있다. 푸드테크라는 이름으로 먹거리의 다양한 진화도 나타나는 때다. 꼭 전자나 정보기술(IT) 분야가 아니어도 모든 산업에서 디지털 트렌스포메이션(디지털 전환)이 빠르게 이뤄지고 있다. 우리나라 식음료도 다양한 디지털 전환이 필요하다. 소비자의 기호를 분석하고 최적의 생산 체계를 갖추는 것. 또 건강한 식음료의 보관과 최적화된 배송에까지 IT의 역할이 커질 것이다.

Photo Image

경쟁사 대비 차별화한 가치를 만들고 똑똑해진 소비자의 선택을 받으려면 그만큼 많은 투자와 노력이 필요해졌다. 식음료도 이제 '테크'가 돼야 한다.

et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