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분위기로 여행 스타일이 바뀌고 있다. 다중이용시설·실내관광지 등 폐쇄된 도심 속 인공적인 랜드마크 대신 타인과 간격을 유지하면서 자연풍광을 즐길 수 있는 캠핑휴양림과 같은 소위 '바이러스 프리'형 국내 관광지가 급부상하고 있다. 코로나19 종식 이후에도 이어질 국가 여행규정 강화와 함께 이러한 모습이 한동안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국내 각 여행지와 캠핑장 등은 청결도와 안전도는 물론 재난 대응체계 등을 확보하기 위한 노력을 거듭하며 관광객 유치에 나서고 있다. 레저 전문기업 모빌라가 운영 중인 캠핑장브랜드 '라온빌리지'가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Photo Image
<사진=모빌라 제공>

라온빌리지는 경찰과 소방청, 해양경찰청, 철도공사, 국세청 등이 준수련원으로 활용 중인 '경찰청 강화카라반 캠핑장'을 운용하며 안전성을 입증한 캠핑장 브랜드다. 공공기관 캠핑시설 노하우를 바탕으로 방문자 발열체크 및 소독·방역 등의 노하우를 더해 △주말농장 및 각종 체험을 제공하는 '사강 스마트팜 캠핑장' △서해 갯벌체험 및 낚시를 위한 '라온 탄도항 노을 캠핑장' △연천 고대산의 자연을 배경으로 한 '연천 고대산 캠핑장' 등 전국 10여개 직영캠핑장과 12개 제휴점을 체계적으로 관리하며 가족·연인 단위 캠핑족과 여행자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모빌라 라온빌리지 담당 관계자는 “코로나19 상황의 장기화에 따라 북적이는 관광지보다는 자연으로 여행을 떠나고자 하는 여행객 수요가 늘고 있다. 라온빌리지는 철저한 안전·위생관리와 함께 취사·식기도구 등의 편의시설 등을 갖추면서 여행객의 안전한 힐링을 돕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동선 전자신문엔터테인먼트 기자 dspark@rpm9.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