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국내 최대 나노융합기술 전문 전시회인 나노코리아가 1일 문을 열었다. 전 산업계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침체된 경기를 첨단 기술 비즈니스로 극복하기 위한 시발점 삼아 나노코리아가 열렸다. 올해 행사에는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한 4단계 방역 시스템이 마련돼 눈길을 끌었다.

Photo Image

1단계는 행사장 출입 통제다. 전시장 출입 과정에서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입구와 출구를 분리하고 출입구 바닥에 1.5m 간격의 유지선을 부착했다. 전시장에 입장할 때는 1차 체온 측정 후 손 소독제를 이용해야 하며 만약 37.5도 이상의 고열자가 나올 경우 2차 체온 측정 후 간호 인력에 의해 별도 관리된다. 모든 참관객은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입장을 할 수 있다. 코로나 대응 요원은 마스크 착용 여부를 상시 확인하고 마스크를 준비하지 못했거나 분실한 관람객에게는 별도로 준비한 마스크를 배부한다.

2단계는 출입자 신원 파악이다. 출입자의 정확한 신원 파악을 위해 전자출입명부를 작성하고, 등록할 때도 방문 시간을 기록해야 한다. 추후 질병관리본부의 역학조사 시 활용할 수 있게 하려는 목적이다.

3단계는 전시 홀 입장 통제다. 전시 홀도 전시장과 동일하게 △입구·출구 분리 △1.5m 간격 유지 △2차 체온 측정을 진행하며 추가로 비닐장갑을 착용해야 입장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4단계는 전시 홀 내에서 접촉을 최소화하는 것이다. 부스 간 통로 간격을 4m 이상 확보했다. 또 관람 동선을 한 방향으로 안내하는 유도 화살표를 부착했다. 비즈니스 상담장은 아크릴 차단막을 설치해 안전한 상담을 도모했다.

나노코리아 조직위 관계자는 “코로나19에 따른 경기 침체를 전환할 중요 행사기 때문에 철저히 준비했다”며 “비즈니스 성과를 창출하는 동시에 안전한 전시회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윤건일기자 ben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