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LG 벨벳>

LG전자가 글로벌 5세대(5G) 이동통신 스마트폰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 세계 각국의 5G 시장 성숙도에 따라 LG V60 씽큐 5G와 LG벨벳을 선택 출시하는 '투 트랙' 전략을 본격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LG전자는 1일 대만에서 'LG V60 씽큐 5G'를 출시했다. 대만 최대 이통 사업자 중화텔레콤(중화전신) 독점 모델로, 출고가는 3만3390대만달러(약 140만원)다.

중화텔레콤은 올 3분기 5G 상용화를 앞두고 LG V60 씽큐를 비롯해 5G 스마트폰 라인업을 선보였다.

대체로 가격 수용도가 높은 초기 5G 시장인 점을 고려, 듀얼스크린이 기본으로 포함된 LG V60 씽큐를 주요 모델 가운데 하나로 낙점한 것으로 풀이된다.

Photo Image
<LG V60 씽큐 5G>

LG V60 씽큐는 지난 2월에 공개된 LG전자의 글로벌 5G 시장 공략 전용 스마트폰이다. 3월 론칭 이후 국내 출시 없이 글로벌 시장에 출시하고 있다.

LG전자는 이달 중 LG벨벳을 유럽 일부 국가를 시작으로 순차 출시할 예정이다.

이보다 앞서 LG V60 씽큐를 출시한 이탈리아 등지에서는 후속 모델로 LG 벨벳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 현지 5G 시장이 안정기에 진입, 매스 프리미엄 모델의 추가 공급 필요성이 높아진 것으로 분석된다.

유럽에서도 LG 벨벳 듀얼스크린과 스타일러스 펜은 우리나라와 마찬가지로 별도 판매로 진행된다. 오로라 화이트, 오로라 그레이, 오로라 그린 등 세 가지 색상을 우선 선보일 것으로 알려졌다.

공식 출고가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지만 국내와 유사한 가격대가 책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LG전자 관계자는 “국가·이통사별 상황에 따른 맞춤형 전략으로 글로벌 5G 스마트폰 시장 공략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Photo Image
<LG유플러스 전용 색상으로 출시 예정인 LG 벨벳 핑크>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