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택스, 블루투스 연결과정 없앤 '카택스 비콘' 출시
USB포트 연결…앱 실행 안해도 자동으로 속도 감지

업무용 법인차량 통합관리서비스 전문기업 카택스(대표 안재희)는 국내 차량 운행일지 서비스 최초로 블루투스 비콘을 출시했다고 26일 밝혔다.

'카택스(CARTAX)'는 스마트폰과 차량 블루투스를 연결해 국세청 양식 차량 운행일지를 자동 생성하고 유종별 유류비 정산과 웹 관리자 페이지 등을 제공하는 업무용 차량 통합관리솔루션이다.

Photo Image
<법인차량 통합관리서비스 전문기업 카택스가 차량 운행일지서비스로서는 국내 처음으로 블루투스 비콘을 출시했다. 사진은 차량내 USB포트에 연결된 비콘.>

카택스가 신규 출시한 '카택스 비콘'은 기존 방식과 달리 스마트폰과 차량 블루투스 연결과정을 생략했다는 점이 특징이다. 차량에 블루투스 기능이 없어도 USB포트를 이용해 비콘과 스마트폰을 연결할 수 있다.

카택스 비콘에는 고유번호가 부여돼 있으며, 운전자가 운행할 차량을 선택하면 스마트폰과 비콘이 자동으로 연동된다. 운행 시작과 종료 시 애플리케이션(앱)을 실행하지 않아도 속도를 감지해 자동으로 운행기록부를 작성해준다. 여러 직원이 한 법인차량을 교차 운행할 경우 차량 탑승자 확인과 차량 운행 일지 작성의 번거로움을 해소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카택스 비콘을 통한 법인차량 운행일지 자동작성 기능은 카택스 비즈서비스에 적용돼 있다. 향후 유류비와 유류대 정산, 청구 등에 특화된 '카택스 오일'에도 비콘을 통한 자동운행 기능을 추가할 예정이다.

안재희 카택스 대표는 “카택스 비콘은 다양한 업종에서 차량 운행일지 작성의 부담감을 해소해주는 기능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카택스는 비콘 신규 출시와 관련해 다양한 이벤트와 프로모션을 진행할 예정이다.

대구=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