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억 출자...부지선정 돌입
단순 구축 넘어 입대업 진행
코로나 이후 성장성 커지면서
비 IT업계, 신사업 추진 주목

Photo Image
<사진출처=게티이미지뱅크>

GS건설이 데이터센터 임대업에 뛰어든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앞두고 클라우드가 주목받으면서 인프라를 제공하는 데이터센터 수요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건설, 자산운용사 등 다양한 업계가 데이터센터 산업에 주목하면서 관련 시장도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GS건설은 자체 데이터센터 설립을 위한 부지 선정 작업에 들어갔다.

GS건설은 토지비 등 운영자금 출자를 준비 중이다. 지난해 GS건설이 설립한 자산운용 계열사 지베스코가 데이터센터 설립 등을 위한 자금 확보를 지원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보기술(IT) 등 세부 기술 부분은 클라우드 전문업체가 담당한다. GS건설은 신사업팀 주축으로 지난해부터 자체 데이터센터 사업의 타당성을 검증했고, 올해 초부터 세부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국내 건설사 가운데 직접 데이터센터 사업에 진출한 기업은 GS건설이 처음이다.

대부분 건설사는 데이터센터 구축만 담당하고 있다. GS건설도 하나금융그룹 통합데이터센터, 대구은행 데이터센터 등 주요 센터 건축을 진행했다. GS건설은 데이터센터 설립 후 데이터센터를 외부에 임대하는 코로케이션 사업을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빌딩이나 건물 임대업처럼 데이터센터 내 공간이나 서버 등을 일정 비용을 받고 빌려주는 방식이다.

업계 관계자는 “GS건설 외에도 데이터센터 구축 경험이 있는 주요 건설사나 컨설팅업계도 코로케이션 사업에 관심을 두고 추진 여부를 타진하고 있다”면서 “해외는 이미 데이터센터 임대업 관련 투자 상품이 나올 정도로 자금이 모이고 있고, 국내도 비슷한 분위기가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GS건설뿐만 아니라 투자전문사, 자산운용사 등 비IT업계가 신사업으로 데이터센터 임대업에 주목하는 이유는 시장 성장세 때문이다.

최근 몇 년 새 국내 기업의 클라우드 도입이 증가하면서 아마존웹서비스(AWS), 마이크로소프트(MS) 등 클라우드 기업용 데이터센터 구매가 늘었다. 홍콩, 싱가포르 등 기존 데이터센터 유치국에 공간 등이 포화상태에 이르면서 한국이 새로운 아시아·태평양지역 데이터센터 주요 국가로 주목받고 있다. 글로벌 코로케이션 1, 2위 업체인 에퀴닉스와 디지털리얼티도 한국 시장의 성장세에 주목하고 지난해 나란히 국내 시장에 진출했다. 여기에 포스트 코로나 시대 클라우드가 더 주목받으면서 데이터센터 수요가 폭증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졌다.

업계 관계자는 “KT가 올 하반기에 오픈하는 용산 데이터센터는 이미 공간 70%가량의 고객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지는 등 국내 데이터센터 수요가 높다는 것을 알 수 있다”면서 “늘어나는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기존 데이터센터 사업자도 추가 센터 설립에 착수하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한국데이터센터연합회에 따르면 한국 상업용(내부용 제외) 데이터센터 시장은 오는 2025년까지 연평균 15.9% 증가, 일본에 이어 아시아 2위 시장으로 성장할 것으로 내다보인다.

데이터센터연합회 관계자는 “전문 서비스와 기술 경쟁력을 갖춘 코로케이션 기업의 국내 진출이 시작되고 건설, 자산운용, 에너지 등 신규 시장 진입자 증가가 지속하면서 기업 간 경쟁이 심화할 것”이라면서 “국내 데이터센터 시장이 통신사 등 소수 전문 기업 구도에서 벗어나 다수 사업자가 포진한 산업으로의 변화가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