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가 보험·증권·은행 등 불완전판매 모니터링 전화 업무를 수행할 수 있는 AI 고객센터 솔루션 '클로바 해피콜(CLOVA HappyCall)'을 출시했다.

불완전판매 모니터링은 소비자가 상품을 충분히 이해하고 구매할 수 있도록 판매과정에서 상품 설명이 제대로 되었는지 사후 점검하는 과정이다.

Photo Image
<네이버.>

네이버 AI 고객센터는 자연어 처리, 음성 인식, 합성, 텍스트 분석, 챗봇 등 네이버 클로바의 자체 AI 기술을 집약한 솔루션이다. 사람에 가까운 자연스러운 대화가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단순 반복적인 전화 업무를 AI 상담사가 분담해, 24시간 내내 고객을 빠르게 응대하고, 전문 상담 인력을 더욱 효과적으로 운영할 수 있다.

새로 출시된 '해피콜'은 보험·증권·은행 등의 상품 완전판매 여부 확인을 위한 사후 모니터링을 비롯해, 리서치, 고객 만족도 조사 등의 아웃바운드(outbound) 전화 업무를 수행한다.

네이버는 최근 강화된 금융감독원·금융위원회 가이드라인을 반영해 금융권 수요가 높을 것으로 기대했다. 또 기업별로 정책에 따라 맞춤 운영이 가능하며, 비전문가도 손쉽게 시나리오를 작성하고 수정할 수 있다.

AI고객센터 솔루션 도입을 원하는 기업 고객은 공식 홈페이지에서 솔루션 체험 및 제휴제안 신청을 할 수 있다. 올해 하반기 중에는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NCP)을 통해서도 제공한다.

김시소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