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희·양향자 당선인 공동대표로
국회 연구단체 산학연 전문가 참여
R&D 환경 개선·융합형 인재 양성…
사회 분야 비대면 서비스 등 입법 지원

Photo Image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21대 국회 산업·과학기술계 당선인이 개원과 동시에 정보통신기술(ICT) 융합산업 육성과 입법 지원을 위한 연구단체를 결성한다. ICT 기초 연구에서부터 기술 개발, 융합사업, 일자리 분야에 이르는 규제법안 재정비와 환경개선 활동이 기대된다.

조명희 미래한국당 21대 국회의원 당선인은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당선인과 공동으로 연구단체 '국회 ICT융합포럼'을 설립할 계획이라고 21일 밝혔다.

조 당선인과 양 당선인이 공동대표를 맡아 여야 구분 없이 국가산업경쟁력 발전에 초당적으로 뜻을 함께할 당선인을 모집한다. 이미 몇몇 당선인이 참여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Photo Image
<조명희 당선인>
Photo Image
<양향자 당선인>

조, 양 당선인 측은 국회 연구단체 등록 시작일인 다음달 1일까지 참여 의원을 확정하고 등록절차를 밟을 계획이다. 국회의원 연구단체는 2개 이상 교섭단체(비교섭단체 포함) 소속 의원 10인 이상으로 구성할 수 있다. 다른 교섭단체 소속 의원이 2인 이상 참여해야 한다.

ICT융합포럼 설립 목적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과학기술 혁신으로 일자리를 창출하고 국가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것이다. 포럼은 연구자 위주 연구환경 조성과 국가 연구개발(R&D) 시스템 혁신, 융합형 인재양성, 산학연 연계 활성화 등을 주요 과제로 삼는다. 네거티브 규제 정착과 낡은 규제혁신, 미래기술 관련 제도 논의 등 산업 현장 목소리를 반영하는 입법과 제도 개선 을 추진한다.

20대 국회의원 연구단체인 '제4차산업혁명포럼'을 이어가는 의미도 있다. 4차산업혁명포럼은 2016년 20대 국회 개원과 함께 설립됐다. 4차 산업혁명 인식 확산과 제도 개선을 목적으로 여야를 뛰어넘어 3개 당 의원이 공동대표를 맡았다. 다양한 의원이 참여해 왕성한 활동을 벌이며 지난해 우수단체로 선정됐다. 올해 초 통과된 데이터3법 관련 개선방향을 제시하고 민간전문가는 물론 학생, 주부 등 다양한 사회구성원을 대상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 발전 방안을 전파했다.

ICT융합포럼 역시 산학연 등 다양한 민간 전문위원이 참여할 전망이다. 이를 통해 사회 각 분야 현장에서 체험할 수 있는 비대면 원격서비스 등 ICT 융합 제도 기반 조성에 나선다.

조 당선인은 “ICT 융합의 시대적 요구는 높지만 관련 연구개발 환경은 아직 열악해 과학자를 꿈꾸는 미래 세대가 줄어들고 있다”며 “활발한 포럼활동을 통해 21대 국회에서 과학계 최초 한국인 노벨상 수상을 위한 기틀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조정형기자 jeni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