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지난해 우리나라 저작권 무역수지가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2010년 이래 최대 규모인 16억2000만달러(약 2조원) 흑자를 달성했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중 지식재산권 무역수지(잠정)'에 따르면, 2019년도 우리나라 지식재산권 무역수지는 총 8억달러 적자를 기록했지만 저작권 무역수지는 16억2000만달러 흑자를 나타냈다.

2013년 저작권 무역수지가 적자에서 처음으로 2000만달러 흑자로 돌아선 이후 2015년 6억8000만달러, 2018년 14억7000만달러에 이어 흑자폭 증가세를 이어갔다.

문화체육관광부가 2010년부터 2019년까지 지식재산권 무역수지 자료를 종합 분석한 결과, 우리나라 저작권 무역수지는 지난 10년간 총 25억달러(약 3조원) 규모 성장을 이뤄왔으며, 2013년부터는 7년 연속으로 무역수지 흑자를 기록했다.

'저작권 무역수지'는 '연구개발 및 소프트웨어 저작권'과 '문화예술 저작권' 수출입 통계를 기반으로 한국은행이 매년 집계해 발표한다.

우리가 해외에 수출하는 게임, 데이터베이스 등은 연구개발 및 소프트웨어 저작권 무역수지에 포함되고, 방탄소년단(BTS) 등 한국 대중음악(K-Pop)과 드라마(K-Drama), 영화, 문학 작품 등 수출은 문화예술 저작권 무역수지에 반영된다.

연구개발과 소프트웨어 저작권 무역수지는 2011년에 최초로 1억2000만달러(약 1460억원) 흑자를 기록한 이래 꾸준하게 흑자 규모를 키워왔다. 문화예술 저작권 무역수지는 현재까지 적자지만 그 규모가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추세다.

한편, 한국은행이 그간 발표한 자료를 종합하면 지난 10년간 우리나라의 저작권 수입은 2010년 총 17억7000만달러에서 2019년 총 70억1000만달러로 약 3배가 증가한 반면, 저작권 수출은 같은 기간 동안 총 8억9000만달러에서 86억2000만달러로 약 8.6배 증가했다.

김재현 문체부 저작권국장은 “저작권 무역수지는 우리 콘텐츠 산업의 국제 위상을 객관적으로 추정할 수 있는 통계 지표”라면서 “저작권 무역수지 흑자 규모가 계속 커질 수 있도록 저작권 생태계 조성과 한류 콘텐츠 저작권 보호를 위해 다각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안호천기자 hca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