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청장 직무대리 안원호)은 소상공인 성공모델 육성을 위해 백년가게 및 백년소공인을 모집한다고 26일 밝혔다.

백년가게 및 백년소공인은 오랜 기간 지속가능한 경영을 하고 있는 우수 소상공인을 발굴·선정해 추가 성장을 지원하고 성공모델을 확산해 선순환 생태계를 조성하고자 추진하는 사업이다.

Photo Image
<광주전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 전경.>

3월 기준으로 전국적으로 백년가게는 334개, 백년소공인은 100개가 있으며, 이중 백년가게는 광주 11개, 전남 21개, 백년소공인은 광주에 3개가 있다.

백년가게는 업력 30년 이상, 백년소공인은 15년 이상된 사업체가 신청할 수 있으며, 혁신의지, 차별성 및 우수성, 성장역량 등을 종합 평가해 선정한다. 지난해와 달리 올해부터 백년가게는 다양한 업종 및 기업에서 성공모델이 육성될 수 있도록 신청대상 범위를 대폭 확대했다.

그동안 음식점업과 도·소매업으로 한정하고 있던 백년가게 신청대상 업종을 모든 업종으로 확대해 수리업 및 기타 개인 서비스업 등에서도 다양한 성공모델을 발굴하고, 백년소공인은 제조업에 한정한다. 기존 소상인과 소기업으로 한정하고 있던 신청대상 기업 규모를 중소기업까지 늘어났다.

선정과정에서는 올해부터 국민추천제를 도입, 국민 누구나 우수한 소상공인을 백년가게 및 백년소공인으로 추천할 수 있다. 국민추천을 받은 백년가게의 경우 업력 30년 이상의 요건을 충족하지 않더라도 성장 가능성을 중점 평가해 국민추천 백년가게로 선정될 수 있다.

백년가게 및 백년소공인으로 선정된 업체는 정책자금, 컨설팅, 마케팅 등 다양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올해 신설된 혁신형소상공인자금을 활용할 수 있다. 이 경우, 융자금리를 0.4% 포인트 인하고 특히 백년가게가 지역신용보증재단 보증시에는 100% 보증비율, 0.8% 고정 보증료율과 같은 우대혜택을 받게 된다.

소상공인의 경영개선을 위해 마케팅, 경영관리 등 전문가가 사업체를 찾아가는 맞춤형 컨설팅사업을 활용하는 경우에는 업체가 부담하는 10%의 자부담을 면제한다. 인증현판을 제공하고 방송·신문·온오프라인(O2O)플랫폼 등 온·오프라인 통합 홍보를 통해 업체의 신뢰도와 인지도를 높이고, 지역·업종별 네트워크를 구축해 경영노하우 전수의 기회를 제공한다.

백대화 광주전남중기청 과장은 “우수한 소상공인을 백년가게 및 백년소공인으로 선정하고 맞춤형 지원을 통해 지역 소상공인의 혁신성장을 위해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광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