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청와대.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청와대는 26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고 기업 해외활동 지원을 위한 외교적 노력을 지속하기로 했다. 또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 무급휴직 지원 방안도 논의했다.

상임위원들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각국의 동향을 점검하는 한편, 재외국민 보호와 기업의 해외 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외교적 노력을 지속하기로 했다.

또 정부의 코로나19 대응 경험 및 정보를 국제사회와 공유하면서 세계적 방역 노력에 적극 동참해 나가기로 했다.

이날 밤 9시 열릴 예정인 G20 특별영상 정상회의 준비 상황을 점검하고, 동 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 및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위기 극복을 위하여 보건·경제·무역 등 국제 협력이 시급한 주요 분야에서의 국제적 연대 강화를 적극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더불어 한미 간 방위비분담금 협상 제7차 회의 결과를 점검하고, 협상의 조기 타결을 위해 최대한 노력하기로 했다.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들에 대한 무급휴직이 시행될 경우에 대비한 다양한 지원 방안도 검토했다.

안영국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