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연구진이 10만명이 동시에 고화질 유튜브 영상을 스트리밍 할 수 있는 400기가비피에스(Gbps) 신호 전송용 광 송·수신 엔진을 개발했다. 세계 최초 성과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원장 김명준)은 '대면적 데이터센터용 400G 광 송·수신 엔진 및 광소자' 기술 독자 개발에 성공했다고 25일 밝혔다.

현재 데이터센터에는 100Gbps용 광트랜시버가 주로 쓰인다. 레이저 다이오드(EML) 소자 4개를 이용, 4개 채널로 25Gbps씩 전송한다.

Photo Image
<ETRI가 개발한 400Gbps 광송수신 엔진>

연구진은 채널당 100Gbps급 전송이 가능한 EML 소자를 만들어 검출기, 광 송·수신부 등을 집약한 400Gbps 광 송·수신 엔진을 개발했다.

개발 엔진은 기존처럼 광트랜시버에 내장하거나 통신장비인 라인카드에 부착할 수 있다. 특히 손가락 하나 크기로 광트랜시버에 설치 가능해 라인카드 하나에 기존 2배로 장착할 수 있다.

기존 대비 전송처리 속도가 4배 높고 엔진을 2배로 부착할 수 있어 전체 처리용량을 8배로 높였다. 3.2테라바이트(TB)던 처리용량이 최대 25.66TB까지 늘어났다.

이번 성과는 수입에 의존하던 부품 국산화 의미도 있다. 그동안은 EML 전량을 일본에서 수입해 왔다.

Photo Image
<기존대비 성능 설명자료>

ETRI는 관련 특허를 출원했다. 지난 8일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열린 세계 최대 광통신 학술회 'OFC 2020'에서 관련 기술을 발표하고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현재는 국내 광부품 업체에 기술을 이전, 일본 수출 규제와 글로벌 기업 경쟁에 대비하고 있다. 앞으로는 기술 안정화와 1테라비피에스(Tbps)를 개발한다.

백용순 광무선원천연구본부장은 “빠르게 성장하는 데이터센터 시장에 적용할 수 있는 400G 광 송·수신엔진과 핵심 광 소자를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며 “국내 광부품 산업 경쟁력 확보에 기여할 수 있다”고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