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을 비롯한 롯데지주 임원진이 자사주 매입에 나섰다.

20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신 회장은 이날 4만7400주를 장내 매수했다. 1주당 평균 취득단가는 2만1052원으로, 이날 종가기준 매입 총액은 총 10억1400만원에 달한다.

신 회장 롯데지주 보유지분도 10.47%에서 1.20%포인트 증가한 11.67%로 늘어났다.

신 회장 뿐 아니라 롯데지주 임원 29명 전원도 자사주 매입에 나섰다. 황각규 부회장은 롯데지주 주식 300주를 매입했다.

롯데그룹은 대내외적 여건 악화로 롯데지주 주가가 약세를 이어가자 임원들이 자발적으로 자사주 매입을 나섰다고 전했다.

롯데지주 관계자는 "지주 임원 29명 전원이 급여 10% 이상을 들여 자사주를 매입하기로 했다"면서 "책임경영 강화와 주주가치를 제고하기 위한 조치"라고 말했다.

롯데지주 주가는 이날 종가 기준으로 2만1400원까지 떨어졌다. 이는 롯데지주 출범 후 첫 거래일(2017년10월30일) 종가인 7만400원의 30% 수준이다.

박준호기자 junh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