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해상풍력 발전기 조감도>

제4차 에너지기술개발계획은 16대 기술분야별 50개 추진과제를 제시하고 2030년 연구개발(R&D) 목표를 제시한 것이 핵심이다. 정부 계획에 발맞춰 10년 후 우리나라 에너지 산업에도 큰 변화가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25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에너지 신산업 육성 정책 핵심인 태양광 분야에서는 와트(W)당 0.23달러 수준인 태양전지 단가를 2030년 0.1달러로 57% 절감하는 기술개발이 추진된다. 또 수상·해상·영농형 등 입지다변화용 태양광 모듈을 개발해 관련 설비이용률을 17%까지 끌어올리는 기술개발도 진행된다.

아직은 걸음마 단계인 부유식 풍력 분야는 차세대 기술을 확보해 용량을 8메가와트(㎿) 이상으로 확대하고 풍력단지 운영비용은 ㎿당 연 4000만원에서 2800만원으로 30% 줄이는 연구개발 성공여부도 관심이다. 이와 함께 정부는 석탄화력 발전소 미세먼지 저감기술을 구현해 2030년까지 배출량을 90% 이상 줄이고, 원전 안전사고 확률은 지난해보다 99% 이상 제거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중국과 새해부터 미세먼지저감 청정화력기술개발 공동연구에 착수할 예정이다.

2030년까지 전기차 주행거리를 현재(400㎞)보다 갑절 늘리고 급속 충전시간(1시간)을 6분의 1 수준으로 줄이는 핵심 기술 확보에도 매진한다. 수소연료차는 민간기업과 협업해 가격을 올해(7000만원)보다 약 43% 줄어든 4000만원 수준으로 안정화하고 내구성은 2.5배 이상 끌어올릴 계획이다.

에너지 안전에도 의미있는 변화가 예상된다. 정부는 2030년까지 발전소 등 위험전조 예측 신뢰도를 기존 70%에서 90%로 확대하고,에너지 설비 안전 생애이력체계를 구축해 설비 수명예측 정확도를 세 배 이상 늘리는데 초점을 맞춘다. 이 밖에 에너지 사이버공격에 대응한 인공지능(AI) 탐지기술을 개발, 탐지 정확도를 올해(60%)보다 35%포인트(P) 늘릴 계획이다. 이보다 앞서 2021년에는 에너지저장장치(ESS) 안전성 검증센터를 구축, ESS 화재사고 예방을 위한 기반기술을 강화한다.

최재필기자 jpcho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