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자료 : 게티이미지뱅크>

SK텔레콤이 5세대(5G) 요금제 프로모션을 종료하고 정규 요금제를 출시한다. 당초 인가 받은 5G 요금제보다 가격은 낮추고, 데이터는 늘린다. 중저가 요금제는 출시하지 않는다.

SK텔레콤은 이달 말 5G 요금제 프로모션 종료를 앞두고 기존 데이터 무제한 및 할인 프로모션 서비스를 정규 요금제에 포함하는 방안을 선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SK텔레콤은 5G 요금제 출시 이후 가입자에게 연말까지 가입할 경우 24개월 한정 제공하는 프로모션용 무제한·할인 요금제를 선보였다.

프로모션용 무제한 요금제로 제공되던 12만5000원 '플래티넘'과 9만5000원 '프라임'은 인가 받은 데이터 300GB·200GB를 제공하는 요금제가 아닌 완전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로 변경된다.

9만5000원 요금제는 프로모션용 요금으로 6000원 할인해 8만9000원에 제공한 만큼 정규 요금제도 8만9000원으로 출시된다.

다만 7만5000원, 5만5000원 요금제에서 제공 중인 데이터 추가 프로모션은 정규화하지 않고 기존 24개월 한정 프로모션으로 종료할 가능성이 크다.

현재 7만5000원 '스탠다드'는 기본 데이터 150GB에 매달 추가 50GB의 데이터를, 5만5000원 '슬림'은 기본 데이터 8GB에 매달 1GB를 추가 제공하고 있다.

프로모션을 종료할 경우 가장 저렴한 5만5000원 요금제는 KT와 가격 및 제공 데이터 수준이 동일해진다. 다만 데이터 추가 프로모션을 종료하기 위해서는 과기정통부와 추가 논의가 필요하다

정규 요금제에서 중저가 요금제 추가는 없을 전망이다.

SK텔레콤 관계자는 “네트워크 구축이 한창 진행 중인 만큼 원가 비용을 고려했을 때 중저가 요금제는 이통사 부담”이라며 “완전히 새로운 요금제를 선보이기에는 요금제가 나온 지 1년도 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당초 SK텔레콤은 5G 요금제에도 LTE 요금제와 마찬가지로 '기본데이터+소진 이후 속도제어 무제한' 방식의 요금제를 설계했다. 하지만 KT가 '슈퍼플랜 베이직(월 8만원)' 등 속도제한 없는 데이터 완전무제한 요금제를 출시하자 SK텔레콤도 데이터 완전무제한을 추가하는 프로모션 요금제로 맞대응했다.

SK텔레콤 5G 정규 요금제 출시를 위한 별도 인가는 필요 없다. 과기정통부는 데이터 추가를 가격 인하와 동일하게 간주, 비인가 대상으로 본다. 또 일부 프로모션을 종료하더라도 SK텔레콤이 요금 인가를 받은 이후 프로모션을 추후 적용했기 때문에 별도 인가가 진행되지 않는다.

한편 SK텔레콤을 비롯한 이통사는 3G와 롱텀에벌루션(LTE) 출시 당시에도 초기 요금을 높게 설정한 이후 점진적으로 낮춘 전례가 있다.


〈표〉 SK텔레콤 5G 요금제

SK텔레콤, 5G 정규 요금제 출시... 가격 낮추고 데이터 늘려

정예린기자 yesl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