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카드, 모바일 결제가 보편화하면서 '현금 없는 사회'가 다가오고 있다. 스타벅스와 올리브영은 신용카드와 모바일 결제만 가능한 '현금 없는 매장'을 내놓고 있으며, 패스트푸드점은 무인계산대(키오스크)를 늘리고 있다.

박미옥기자 miok703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