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전라남도중소기업종합지원센터(원장 우천식)가 11일부터 '전라남도중소기업진흥원'으로 기관 명칭을 변경해 새출발한다.>

전라남도중소기업종합지원센터(원장 우천식)가 11일부터 '전라남도중소기업진흥원'으로 기관 명칭을 변경해 새출발한다.

전남중소기업지원센터는 최근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기관 명칭 변경에 관한 사항 승인을 받았다고 10일 밝혔다. 센터는 지난 2009년 중소기업 지원 유관기관의 집적화를 통한 시너지효과 창출과 지역 중소기업인의 민원 편의 제공을 위해 비영리 재단법인으로 출범했다. 지역 중소기업의 지속 성장을 위해 자금 지원, 판로·수출 확대, 일자리 창출 등 경쟁력 강화에 힘쓰고 있다.

타 시·도의 경우 중소벤처기업부의 명칭 변경 지침에 따라 2010년부터 순차적으로 명칭 변경을 했다. 전남중소기업지원센터도 지난 10월 도의회 김연일 의원의 개정 조례안 대표 발의 및 의결을 통해 법적 근거를 마련했다.

전남중소기업진흥원은 기존 성과에 머무르지 않고, 대내외 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방침이다. 영세 업체가 대다수를 차지하는 지역 중소기업의 경쟁력 강화, 성장기업 판로·수출 확대, 일자리 창출 등 지원사업 고도화에 전력을 다할 방침이다.

우천식 원장은 “진흥원으로 기관 명칭이 바뀐 만큼 막중한 책임감을 가지고 중소기업 지원사업을 추진, 최고의 중소기업 지원 중추기관으로 도약하겠다”며 “이를 위해 전략적 경영관리를 위한 기업 DB 정보화시스템 구축, 전남도와 연계한 수탁사업 추진, 국비사업 발굴 등 균형화된 지역경제를 실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무안=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